Daily e-sports

PO 앞둔 '에이밍' 김하람의 각오, "우리의 스프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kt 롤스터 '에이밍' 김하람.
kt 롤스터 '에이밍' 김하람.
kt 롤스터의 '에이밍' 김하람이 플레이오프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kt 롤스터가 19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2라운드서 디알엑스를 2대0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와 함께 kt 롤스터는 정규 시즌을 3위로 마무리하게 됐다. 이날 김하람은 제리로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하람은 "저희가 스프링 마지막 경기를 승리하고 13승 5패를 기록하면서 3위를 하게 됐는데, 3위를 처음 해봐서 좋은 것 같다"는 말로 정규 시즌을 3위로 마친 소감을 가장 먼저 전했다.

최근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kt는 디알엑스를 상대로도 그 기세를 이어갔다. 상체 위주의 경기를 통해 압도적으로 상대를 찍어 눌렀고, 결국 2대0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디알엑스전을 앞둔 준비 과정에 대해 김하람은 "특별히 디알엑스를 신경 써서 준비했다기보다는, 저희가 평소 연습했던 대로 대회에서 잘해보자는 말을 하면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13승 5패로 정규 시즌을 3위로 마무리한 kt는 '히라이' 강동훈 감독 부임 이후 가장 좋은 정규 리그 성적을 기록하게 됐다. 시즌 초반에 좋지 못한 경기력을 보여주기도 했지만, 중반에는 연승을 달리기도 하는 등 인상적인 정규 시즌을 마무리한 김하람이 돌아본 스프링 스플릿은 어땠을까.

김하람은 "스프링 초반에는 경기를 마치고 나서 후회되는 경기도 있었다"면서 "그런데 시즌이 끝나갈 때쯤부터는 팀 합이 좋아지면서 후회되는 부분 없이 후련한 경기가 많아졌다"는 말로 스프링 시즌을 돌아봤다.

그런 그가 꼽은 이번 스프링 가장 결정적인 순간은 1라운드에서 디플러스 기아와 젠지e스포츠를 연달아 격파한 순간이었다. 당시 kt는 들쑥날쑥한 경기력으로 기복을 보이고 있었다. 그러나 브리온을 잡은 이후 치른 강팀과의 연전에서 승리를 거둔 kt는 그대로 8연승을 내달리며 반등의 발판을 마련한 바 있다.

당시를 떠올린 김하람은 "1라운드 때 연패를 하기도 해서 힘들었는데 디플러스 기아와 젠지를 이긴 적이 있었다"며 "그때 그 2연승이 저희에게 큰 분기점이 됐다고 생각해서 그 경기들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정규 리그를 마친 kt는 이제 플레이오프에서 리브 샌드박스를 상대한다. 김하람은 플레이오프에 앞서 굳은 각오를 다졌다. 그는 "스프링 정규 시즌은 끝났지만, 저희에게 스프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플레이오프까지 잘해보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