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지면 인생 끝난다' 마음 갖고 임해

디플러스 기아 챌린저스 '타나토스' 박승규 인터뷰

디플러스 기아 챌린저스 '타나토스' 박승규.
디플러스 기아 챌린저스 '타나토스' 박승규.
디플러스 기아 챌린저스의 '타나토스' 박승규가 최근 이어진 팀 부진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디플러스 기아는 20일 서울 중구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3 LCK 챌린저스 리그 스프링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농심 e스포츠 아카데미를 3대2로 제압했다. 1세트서 승리했지만, 내리 2, 3세트를 내준 디플러스 기아는 마지막 순간에 집중력을 발휘해 4, 5세트를 따내며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 진출했다. 박승규는 이날 2번의 POG(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를 받으며 맹활약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박승규는 "쉽게 이겨야 하는 상대라고 생각했는데 고전해서 아쉽다"며 "저희가 더 발전하면 우승까지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오늘의 경기력은 조금 아쉽다"는 말로 경기 승리에도 불구하고 진한 아쉬움을 먼저 드러냈다.

그의 말처럼 이날 디플러스 기아는 쉽지 않은 경기를 치렀다. 당초 정규 시즌 1위 경쟁을 했던 디플러스 기아는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인 6위를 차지하며 합류한 농심을 맞아 낙승이 예상됐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농심은 만만치 않은 경기력을 보였고, 디플러스 기아는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부담감이 심했는지 경기 종료 후 박승규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대한 질문에 그는 "사실 제가 플레이오프 방식을 잘 이해하지 못했다"며 "패자전이 있다고 들어서 2대1일 때 코치님에게 물어봤는데 지면 끝난다고 하더라. 물론 패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았지만, '지면 인생 끝난다'는 마음을 가지고 이후 경기에 임하다 보니까 마지막에 긴장이 풀려서 눈물이 난 것 같다"고 눈물의 이유를 설명했다.

디플러스 기아와 농심은 지난해 두 번의 챌린저스 리그 결승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스프링에서는 디플러스 기아가 웃었고, 서머서는 농심이 웃었는데, 서머 결승 당시 디플러스 기아는 1, 2세트를 먼저 가져갔음에도 내리 3번의 세트를 내주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날 열린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도 첫 세트 승리를 거둔 디플러스 기아는 2, 3세트를 연달아 내주며 그때의 악몽을 재현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하지만 박승규는 서머 결승과 이날 사이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었음을 이야기했다. 그는 "그때는 저희가 플레이오프를 하기 전에 5명 다 코로나에 걸려서 2주 동안 연습을 못 했다"며 "그에 비해 이번에는 연습을 열심히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지난 서머를 떠올려보면 저는 이기고 있었음에도 무서운 느낌을 받았고, 실력이 부족했고 자신감도 없었는데 결과가 잘 나왔었다"며 "하지만 이번에는 오히려 자신감에 비해 결과가 아쉬운 것 같다"고 오늘만큼은 자신감을 잃지 않았음을 설명했다.

사실 디플러스 기아의 경기력은 시즌 말미부터 흔들렸던 것이 사실이다. 당초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던 팀이기에 그 부진의 이유가 궁금했다. 이에 대한 질문에 박승규는 "저희가 다양한 걸 하다 보니까 못하는 부분이 드러났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잘하는 거만 해서는 2군 리그를 우승한다고 해도 선수로서는 성공할 수 없다고 생각해서 다양한 것을 연습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분발해서 더 나은 경기력으로 우승까지 하고 싶다"는 각오와 함께 "정규 리그 후반부터 오늘까지 편하게 응원하지 못했을 것 같은데, 그 부분에 대해 팬들에게 죄송하다. 원래 저희 모습으로 돌아와서 시원하게 이기겠다"는 말을 남기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8(8-0)
2광동 3승1패 +4(7-3)
3한화생명 3승1패 +4(7-3)
4T1 3승1패 +3(6-3)
5디플러스 3승1패 +2(6-4)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4패 -6(2-8)
10KT 0승4패 -7(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