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WS GF] '하루 3치킨 괴력' 다나와, 페이즈1 챔피언 등극

다나와 e스포츠.
다나와 e스포츠.
다나와 e스포츠가 마지막 날에 세 번의 치킨을 뜯으며 PWS 그랜드 파이널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다나와가 31일 서울 송파구 비타500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진행된 2023 펍지 위클리 시리즈(PWS) 코리아 그랜드 파이널 4일 차 경기에서 191점으로 1위를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미라마에서 열린 첫 경기에서 치킨을 뜯은 다나와는 이후 열린 두 번의 미라마 매치에서도 모두 치킨을 추가하며 그랜드 파이널 왕좌에 앉았다.

다나와는 첫 경기에서 2대2 스플릿을 진행하며 운영을 펼쳤고, 자기장 서클 운까지 따라주며 기회를 잡았다. 이후 날카로운 킬 캐치 능력을 보여주며 킬 포인트를 쌓았고, 먼저 탈락한 펜타그램을 넘어 1위 자리에 올랐다. 결국 오피지지, KGA 오렌지, 크레센도와 함께 마지막까지 살아남았고 KGA와의 마지막 전투에서 놀라운 집중력을 뽐내며 상대를 마무리하고 첫 경기에서 치킨을 뜯었다.

이어진 매치17에서 1점을 추가하는 것에 그친 다나와는 다음 경기에서는 다시 한번 저력을 보였다. 언덕 근처에 자리를 잡은 다나와는 광동을 묶어 두면서 전황을 살폈다. 선두 경쟁을 펼치던 펜타그램과 기블리의 인원 유지 실패로 인해 완벽하게 기회를 잡은 다나와는 더욱 차분하게 다음 상황을 기다렸다. 다나와가 좋은 자리를 잡은 사이 나머지 팀들은 서로 간의 교전으로 차례로 탈락했다.

결국 다나와는 광동, 대동 라베가, 고앤고 프린스와 함께 생존했다. 고앤고 프린스가 먼저 정리된 가운데, 대동 라베가와 광동이 서로 전투를 펼치며 피해를 봤고, 다나와는 그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빠르게 두 팀의 전장으로 합류했고 마지막으로 남은 광동을 마무리하면서 마지막 날 두 번째로 치킨을 가져갔다.

매치19에서 다나와는 1킬에 그치며 조기 탈락했다. 그 사이 다 수의 킬을 기록한 펜타그램과 기블리에게 추격을 허용하고 말았다. 하지만 마지막 경기에서 재차 힘을 보여줬다. 자기장 중심에 자리를 잡은 다나와는 대동 라베가를 모두 정리하며 4킬을 쓸어 담았고, 이후에도 난전을 펼치며 뒤엉킨 팀들을 노리며 킬 포인트를 적립했다.

경기 중반 선두 싸움을 펼치던 팀들이 모두 탈락하며 우승을 확정 지은 다나와는 여유 있는 경기 운영으로 11킬까지 기록했다. 인원 유지에 실패하며 치킨은 어려워 보였지만, 다나와는 슈퍼팀의 힘을 드러냈다. 2대4 교전에서 이글 아울스를 결국 모두 정리한 다나와는 치킨과 함께 우승을 자축했다.

PWS 그랜드 파이널 최종 순위(사진=중계 화면 캡처).
PWS 그랜드 파이널 최종 순위(사진=중계 화면 캡처).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11승0패 +21(22-1)
2한화생명 8승2패 +11(17-6)
3디플러스 7승3패 +6(15-9)
4광동 5승5패 +2(13-11)
5T1 5승5패 +1(13-12)
6KT 5승5패 0(12-12)
7BNK 5승6패 -5(10-15)
8농심 3승8패 -10(7-17)
9DRX 2승8패 -11(6-17)
10OK저축은행 1승10패 -15(6-2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