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신한은행] KT 박재영-MBC게임 오세기, 이번 시즌 첫 무승부 판정




◆신한은행 프로리그 10-11 시즌 5R 5주차@온게임넷
▶KT 0-0 MBC게임
1세트 오세기(테, 1시) < 벨트웨이 > 박재영(프, 5시)

이번 시즌 아직까지 첫 승을 신고하지 못한 KT 박재영과 MBC게임 오세기가 무승부를 연출하며 재경기에 돌입한다. 이번 시즌 프로리그에서 무승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재영과 오세기는 23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e스포츠 상설 경기장에서 펼쳐진 신한은행 프로리그 10-11 시즌 5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엘리미네이트 싸움을 펼쳤지만 오세기는 건물을 띄웠고 박재영은 그 건물을 파괴할 유닛이 없어 결국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유리한 쪽은 박재영이었다. 박재영은 빠른 다크 템플러 전략으로 오세기의 본진에 난입하는데 성공했다. 오세기가 터렛을 건설하면서 어떻게든 막아내려 했지만 박재영은 다크 템플러와 드라군까지 동반해 본진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오세기의 드롭십이 반전을 만들어냈다. 오세기는 벌처와 탱크를 드롭십에 태워 박재영의 본진을 공격했다. 중앙 지역에 게이트웨이가 있던 박재영은 오세기의 병력을 막아내지 못했다. 오세기가 박재영의 입구 지역에 마인을 매설해 버렸기 때문이다.

오세기는 박재영의 넥서스를 파괴하는데 성공했다. 서로 자원을 캘 수 없는 상황에서 오세기는 커맨드 센터와 팩토리를 띄워 도망갔고 박재영은 어떻게든 건물을 파괴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오세기의 건물을 파괴하기에는 박재영의 드라군 사거리가 너무나 짧았다. 또한 박재영이 다크템플러를 보유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오세기의 보유 병력이 박재영의 병력을 잡아낼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

결국 서로 승부를 낼 수 없는 상황에 몰렸고 양 선수는 5분간의 휴식을 가진 뒤 재경기에 들어가게 됐다.

[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T store와 함께 더 스마트한 생활(www.tstor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5승1패 8(11-3)
2샌드박스 4승1패 4(8-4)
3킹존 4승2패 5(10-5)
4담원 4승2패 1(9-8)
5아프리카 3승2패 2(8-6)
6담원 3승2패 1(7-6)
7kt 2승3패 -2(5-7)
8한화생명 2승4패 -3(5-8)
9SKT 1승5패 -6(5-11)
10진에어 6패 -10(2-12)
1이진혁 아프리카 500
2박우태 샌드박스 400
3김광희 킹존 400
4박도현 그리핀 400
5문우찬 킹존 300
6장하권 담원 300
7박재혁 젠지 300
8정지훈 그리핀 200
9김동하 SK텔레콤 200
10황성훈 kt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