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바이올렛' 김동환 "모든 미국 대회 석권하겠다"

center
아주부 시절 '바이올렛' 김동환
'바이올렛' 김동환이 스타크래프트2 선수로서 처음으로 미국 정부로부터 취업(P1-A) 비자를 발급받았다. 지금까지 e스포츠에서 취업 비자는 롤드컵에 출전한 리그 오브 레전드 선수들과 퀀틱게이밍에서 활동 중인 한국 선수들이 발급받았지만 스타2 부문에서는 김동환이 최초다. 지금까지 편법적인 방법으로 미국 대회에 출전했던 스타2 선수들에게 김동환의 취업 비자 발급은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김동환은 1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 애틀란타로 떠났다. 떠나기에 앞서 데일리e스포츠가 김동환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미국 정부로부터 취업 비자를 받은 소감을 들어보기로 했다.

Q 미국에 가는 소감을 말해달라.
A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벅차고 기쁘다고 했는데 막상 기사가 나오고 많은 분들이 응원을 해줘서 감동을 많이 느꼈다.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 밖에 들지 않는다.

Q 팀을 나오고 나서 어떻게 지냈나.
A 솔직히 아무 것도 안했다. 다른 게임을 하면서 지냈는데 언젠가부터 '이러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최근에는 스타크래프트2 연습을 하면서 비자 준비를 하고 있었다.

Q 주위에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들었다. 이야기를 해줄 수 있나?
A 모든 일은 매니저(앤드류 톰린슨)가 다 했다. 나는 비자 인터뷰를 한 것 밖에 없다. 매니저가 7-8개월 동안 이번 일에 몰두할 정도로 고생을 많이 했다.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액시옴 구단주인 존 베인도 많은 조언을 해줬다.

Q 미국에 가게 됐다고 들었을 때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A 어벙벙했다. 인터뷰를 하고 관계자로부터 비자가 택배로 보내질 것이라는 소리를 듣는 순간 5초 정도 멍하게 있었다. 이제 가도 된다고 하길래 정숙한 곳인데 혼자서 웃음이 나오더라. 나중에는 밖에 나와서 소리를 질렀다.

Q 미국에서 지내게 됐는데 어떻게 대회 준비를 할 것인가.
A 매니저가 미국 애틀란타에서 집을 구해줬다. 지금까지 연습을 꾸준하게 했고 대회 VOD도 꾸준하게 챙겨봤다.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WCS)는 예선전부터 하게 됐는데 본선에 올라갈 자신있다.

Q 팀에 들어가는건지 아니면 스폰서 계약을 추진 중인지 궁금하다.
A 아주부에 있을 때도 개인 스폰서 계약이었다. 앞으로 스폰서십 계약을 추진할 생각이다.

Q 내년 목표를 이야기해달라.
A 대회는 모두 참가하는 것이 목표다. 무조건 열심히 하겠다. 미국에서 열리는 대회는 모두 석권하고 싶다.

Q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해달라.
A 다들 내가 은퇴한 줄 알고 있었을 것이다. 그만큼 비자를 준비하는 기간이 길었다. 노력의 결실을 맺은 만큼 팬들에게 몇 배로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 대회에서는 퍼포먼스도 보여주겠다. 기대해달라.


[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