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t '마타' 조세형 "우승컵 쓸어 담고 싶다"

center
kt 롤스터의 서포터 '마타' 조세형의 목표는 우승, 또 우승이었다.

4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에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7 스프링 프로필 촬영이 진행됐다. 현장에서 만난 조세형은 우승에 대한 열망을 감추지 않았다.

조세형의 마지막 롤챔스는 2014년이다. 2년이 훌쩍 지난 뒤 한국 무대로 돌아온 조세형은 상당한 변화를 느끼고 있다고. 조세형은 "내가 활동할 때는 챔피언을 뽑는 대회 같았는데 지금은 챔피언끼리 맞붙는 느낌"이라며 "재밌을 것 같다"고 말했다.

새로운 동료들과의 호흡도 좋다. 조세형은 "100%는 아니지만 빠르게 호흡을 맞춰가고 있다"며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3명이 중국에서 활동하다 돌아온만큼 한국 메타에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원거리 딜러 '데프트' 김혁규에 대해 묻자 조세형은 "김혁규가 듀오 랭크를 좋아해서 책임감을 갖고 맞춰주고 있다"며 "조금만 더 합을 맞추면 다른 팀보다 좋은 성과를 거둘 것 같다"고 답했다.

'슈퍼팀'이라 불리는 kt 롤스터와 우승 후보 SK텔레콤 T1이 펼칠 '통신사 매치'에 많은 관심이 쏠려 있다. 조세형은 "SK텔레콤전까지 시간이 많이 남았지만 게으름 피우지 않고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바텀 듀오 간의 라인전은 누가 자신의 역할을 잘 살리냐에 따라 판도가 갈릴 것 같다"고 분석했다.

목표를 물었다. 그랬더니 "우승우승우승"이라는 간단한 대답이 돌아왔다. 조세형은 "모든 대회의 우승컵을 쓸어 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조세형은 "저를 기억해주시는 분도 있고 모르시는 분도 많을텐데 이번 시즌을 통해 모두가 기억할 수 있도록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일산=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5승 7(10-3)
2담원 4승1패 7(9-2)
3젠지 4승1패 5(9-4)
4아프리카 3승2패 2(7-5)
5다이나믹스 3승2패 2(7-5)
6T1 3승2패 1(7-6)
7kt 1승3패 -3(3-6)
8설해원 1승3패 -4(3-7)
9한화생명 5패 -8(2-10)
10샌드박스 5패 -9(1-10)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4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혁규 DRX 300
6김창동 T1 300
7류민석 DRX 300
8이상호 T1 2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