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SSL 프리미어] 박령우, 철통 방어에 이은 역공으로 추격 개시! 1-2

center
◆진에어 SSL 프리미어 2017 시즌2 준플레이오프
▶박령우 1-2 백동준
1세트 박령우(저, 7시) < 뉴커크재개발지구 > 승 백동준(프, 5시)
2세트 박령우(저, 5시) < 어비설리프 > 승 백동준(프, 11시)
3세트 박령우(저, 11시) 승 < 어센션투아이어 > 백동준(프, 5시)

박령우가 수비를 통해 백동준의 예언자 공격을 막아낸 뒤 히드라리스크와 저글링, 맹독충으로 몰아치면서 추격을 시작했다.

박령우는 4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진에어 SSL 프리미어 시즌2 준플레이오프 백동준과의 3세트에서 여왕과 포자촉수로 일단 수비 체제를 갖춘 뒤 역습을 통해 승리했다.

백동준은 1, 2세트와는 조금 다른 스타일로 풀어갔다. 예언자와 공허포격기를 생산한 것은 같았지만 예언자의 정지장수호물을 쓰면서 일벌레와 대군주가 생산되지 못하도록 견제했다. 사도 2기를 밀어 넣어 일벌레를 잡아낸 것은 또 다른 수확이었다 .

박령우의 저글링 드롭 의도를 공허포격기로 확인한 백동준은 우주관문을 3개로 늘리면서 예언자를 쏟아냈다. 박령우가 본진과 확장 기지에 3개의 포자촉수를 지으면서 수비적으로 운영하자 백동준은 연결체를 하나 더 지으면서 장기전을 도모했다.

박령우는 수비를 통해 변수를 만들었다. 백동준이 10기의 예언자로 치고 들어오자 여왕과 포자촉수로 수비해낸 박령우는 저글링과 맹독충으로 탐사정을 10여기나 잡아냈다.

저글링과 히드라리스크, 맹독충으로 병력을 구성한 박령우는 백동준의 3시 지역으로 파고 들었다. 백동준의 예언자를 모두 잡아낸 박령우는 추적자가 충원되면서 러시가 막히긴 했지만 추가로 저글링과 맹독충을 보내 프로토스의 피해를 누적시켰다.

백동준의 전진 확장 기지를 파괴한 박령우는 차원분광기에서 소환된 광전사에 의해 일벌레 27기가 잡혔지만 더 많은 부화장 숫자를 통해 히드라리스크와 저글링, 맹독충을 확보했고 다시 싸움을 걸면서 대승을 거두고 추격을 시작했다.


서초=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4승2패 23(29-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1승5패 12(23-11)
4샌드박스 11승5패 9(24-15)
5담원 9승7패 4(21-17)
6한화생명 8승8패 -1(18-19)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1패 -12(13-25)
9kt 4승12패 -12(13-25)
10진에어 1승15패 -28(3-31)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2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8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