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카트라이더 리그 개막 특집] ‘슈퍼팀 탄생’ 문호준-유영혁 손 잡았다!

center
유영혁(왼쪽)과 문호준.
슈퍼팀이 탄생했다. 평생의 라이벌이었던 문호준과 유영혁이 손을 잡으며최강팀이 탄생했다.

5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개막하는 넥슨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에서 카트 황제 문호준과 신황제 유영혁이이은택, 강석인, 최영훈 등과 플레임으로 출전할 것으로 전해지며관심을 모았다.

문호준과 유영혁은 모두가 인정하는 카트라이더 최고의 라이벌이다. 개인전으로치러졌던 리그 때부터 문호준과 유영혁은 결승전에서 항상 1, 2위를 두고 경쟁했다. 이후 팀전으로 바뀌고 난 후에도 두 선수는 라이벌 관계를 계속 유지했다. 문호준이속한 팀과 유영혁이 속한 팀이 결승에 올랐을 때도 에이스 결정전을 통해 마치 개인전 결승과 같은 명승부를 펼치기도 했다.

초반에는 문호준이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었지만 팀전으로 바뀌고 난 뒤 유영혁이 따라잡는 모습이었다. 또한 부활한 개인전에서 유영혁은 문호준을 꺾고 우승을 차지하는 등 이제는 대등한 라이벌 관계임을 증명하기도했다.

절대로 손을 잡을 것 같지 않던 문호준과 유영혁. 하지만 지난 시즌두 선수는 처음으로 시련을 겪었다. 지난 시즌 주인공은 개인전과 팀전 모두 우승을 차지한 박인수였다. 두 선수는 개인전 결승전 진출에 실패하면서 체면을 구겨야 했다.

두 선수를 모두 위협하는 강자가 등장하자 라이벌이었던 문호준과 유영혁이 손을 잡았다. 문호준과 유영혁은 처음으로 팀을 함께 꾸렸다. 이대로 자신들의 시대가무너지는 것을 보고 있을 수만은 없다고 판단한 모습이다.

문호준과 유영혁은 서로의 약점을 잘 보완해 스피드전에서 엄청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문호준은 몸싸움에서 약한 모습을 보였고 유영혁의 경우 주행능력이 다소 약화됐다는 평가가 대부분이었다. 두 선수가 함께 달린다면 완벽한 팀워크를 발휘할 수도 있다.

문호준과 유영혁의 만남이 더 무서운 것은 아이템전 때문이다. 문호준은강석인, 유영혁은 이은택 등 항상 세트로 함께 움직이는 아이템 최강자들이 있다. 두 사람이 만나면서 아이템전 최강자들이 자연스럽게 한 팀을 이루게 돼 대적할 자가 없는 상황이다.

우승을 하기 위해 라이벌의 손을 잡은 문호준과 유영혁. 과연 그들의바람대로 빼앗긴 왕좌를 되찾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2패 21(27-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1승5패 12(23-11)
4샌드박스 11승5패 9(24-15)
5담원 9승6패 6(21-15)
6한화생명 8승8패 -1(18-19)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1패 -12(13-25)
9kt 3승12패 -14(11-25)
10진에어 1승14패 -26(3-29)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1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8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