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어윤수 "김도우 보면서 열정 되살렸다"

center
"(김)도우 형이 GSL 시즌1에서 준우승한 뒤 슈퍼 토너먼트 시즌1에서 우승하는 것을 보면서 꺼졌던 내 열정을 되살리고 있다."

어윤수가 김도우의 '노익장'을 지켜보면서 승부욕을 불태우고 있다고 밝혔다.

어윤수는 4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19 시즌2 코드S 32강 D조 경기에서 백동준에게 승자전에서 패했지만 최종전에서 장현우를 2대1로 잡아내며 16강에 올라갔다.

"운이 좋아서 올라갔다"라고 운을 뗀 어윤수는 "IEM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너무나 좋았는지 게임을 제대로 하지 않았고 나태해지는 바람에 지난 시즌을 망쳤지만 이번에는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에 프로토스와 연습 경기를 하면 승률이 2~3할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는 어윤수는 "프로토스가 사기라는 사실을 나는 일찌감치 알고 있었는데 다른 선수들은 이제서야 느끼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백동준과 공허의 유산에서 만났을 때 한 번도 이기지 못한 어윤수는 "인간 상성인 것 같은데 극복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라고 말하면서 "나는 다른 선수를 잡고 올라가면 되고 백동준을 잡아줄 선수는 따로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어윤수는 "최근에 김도우 선배가 여러 대회에서 좋은 성과를 내는 것을 보고 자극을 받고 있다"라면서 "나이가 많더라도 열정을 불태우면 무언가를 이뤄낼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 김도우 선배에게 감사하고 조 지명식에서는 나를 머리 속에서 잊어 달라"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