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EACC] 성남 FC 강성훈 "우리팀 피파 경력 합치면 50년"

center
성남 FC 강성훈이 팀을 위기에서 구해내는 값진 승리를 따냈다.

강성훈이 속한 성남 FC는 25일 중국 상하이 유플러스 아트 센터에서 열린 EA 피파온라인4 챔피언스컵(이하 EACC) 스프링 2019 8강 승자전 경기에서 중국 대표 PSD.LDG를 제압하고 조1위로 4강에 올랐다.

강성훈은 "연습 때는 많이 졌는데 막상 실전에 가니 이겨 기분이 좋았다"라며 "앞으로도 계속 재미있고 골이 많이 나는 경기 보여줄 테니 기대해 주셔도 좋다"고 각오를 전했다.

Q 8강에서 첫 승을 신고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사실 오늘 게임하기 전에 내 차례가 안 올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김)정민이 형이 지면 2패가 될 것 같았고 이기면 2승을 할 것 같았다. 하지만 결국 나에게 기회가 왔고

Q PSG.LDG가 연습 때 굉장히 잘하는 선수로 알려졌다.
A 모든 나라가 공통적으로 대회에 약한 것 같다. 연습 때는 정말 잘했는데 내가 4골을 넣게 될 줄은 몰랐다.

Q 특히 상대 선수가 노련한 선수였다.
A 연습 때 내가 3대0으로 진 적이 있다. 우리 팀은 나가는 순서가 고정돼 있어서 상대팀에서 붙고 싶은 선수를 선택했고 그 선수가 연습 때 나에게 3대0으로 이겼으니 마지막 세트에 나온 것 같더라. 그런데 내가 네 골이나 넣어서 이겨 신기하다.

Q 실전 경기를 오래 쉬어서 걱정 되지는 않았나.
A 사실 그런 생각을 안한 것은 아니다. 그래도 경험 하나 만큼은 최고라 생각한다. 셋이 합치면 피파 경력이 50년 되기 때문에 그런 부담감을 가지지는 않았다.

Q 컴퓨터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A 선수들끼리 이야기를 하기로는 세 자리가 있는데 어떤 자리는 키 반응이 느리고 어떤 자리는 키 반응이 빠르다고 하더라. 테스트를 하는데 렉을 발견해 자리를 옮길 수 없겠냐고 했더니 안된다고 해서 아쉽더라.

Q 출전 순서가 고정돼있다. 전략인가.
A 사실 이 순서에서 벗어났을 때 잘한 적이 한 번도 없다. 혹시나 해서 조별 인도 유나이티드에서 순서를 바꿨는데 1무 2패를 하는 것을 보고 순서를 고정 시켰다.

Q 김정민이 첫번째 주자로 나오는 이유가 김관형과 강성훈의 경기를 보면 화가 나기 때문이라고 하던데.
A 사실은 내 이야기가 아니라 (김)관형이형에 대한 이야기다. 나는 빼달라(웃음). (김)정민이형이 2, 3번째는 체질적으로 못하는 것 같다.

Q 강성훈은 엔진이 바뀌면 1년의 적응 기간이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A 사실 나는 동의하지 않았는데 얼마 전에 피파온라인4 일주년이 됐더라. 그와 동시에 내 성적이 좋은 것을 보니 그 이야기가 맞는 것 같다.

Q 엘리트와 4강에서 만날 가능성이 높다.
A 사실 그래서 절대 만나고 싶지 않아서 져야하나 생각이 들기도 했다. 어쨌건 올라가면 서로 할 수 있는 것 다 보여주고 경기했으면 좋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원래 경력이 쌓이다 보면 연습량이 줄어들기 마련인데 이번 EACC를 준비하면서 정말 열심히 연습을 했다. 게임이 거듭될수록 우리의 실력이 제대로 나오는 것 같고 앞으로 재미있고 골 많이 나오는 경기 보여줄테니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

중국 상하이=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