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vs 더 월드] 'Serral', 'Elazer' 4대2로 꺾고 2년 연속 우승


center
GSL vs 더 월드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Serral' 요나 소탈라(사진=아프리카TV 제공).
◆GSL vs 더 월드 결승
▶'Serral' 요나 소탈라 4대2 'Elazer' 미콜라이 오고노프스키
1세트 요나 소탈라(저, 1시) 승 < 뉴리퍼그넌시 > 미콜라이 오고노프스키(저, 7시)
2세트 요나 소탈라(저, 5시) 승 < 선더버드 > 미콜라이 오고노프스키(저, 11시)
3세트 요나 소탈라(저, 5시) < 킹스코브 > 승 미콜라이 오고노프스키(저, 11시)
4세트 요나 소탈라(저, 11시) 승 < 아크로폴리스 > 미콜라이 오고노프스키(저, 5시)
5세트 요나 소탈라(저, 11시) < 사이버포레스트 > 승 미콜라이 오고노프스키(저, 5시)
6세트 요나 소탈라(저, 7시) 승 < 터보크루즈 > 미콜라이 오고노프스키(저, 1시)

'Serral' 요나 소탈라가 'Elazer' 미콜라이 오고노프스키를 4대2로 제압하고 GSL vs 더 월드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요나 소탈라는 18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vs 더 월드 결승전 'Elazer' 미콜라이 오고노프스키와의 대결에서 초반에는 땅굴망 전략으로 재미를 봤고 후반에는 트레이드 마크인 장기전 운영 능력을 선보이면서 4대2로 승리, 2년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저글링과 맹독충으로 싸움을 걸 것처럼 보여주던 소탈라는 오고노프스키의 3시 부화장으로 맹독충 2기를 보내 일벌레 4기를 잡아냈다. 감시군주로 상대 체제를 확인한 소탈라는 대군주 드롭을 시도한다는 오고노프스키의 의도를 간파했지만 오고노프스키의 맹독충 드롭에 의해 일벌레를 12기나 잃었다.

오고노프스키가 바퀴와 궤멸충을 앞세워 밀고 내려오자 소탈라는 6시 부화장 지역에서 버티면서 수비해냈다. 그러는 동안 잠복 개발을 완료한 바퀴 3기로 상대의 일벌레를 10기 가까지 잡아낸 소탈라는 일벌레 숫자에서 크게 앞섰다. 바퀴와 궤멸충으로 병력을 구성한 소탈라는 상대의 3시 부화장을 파괴했고 인구수에서도 무려 50 이상 앞서 나갔다.

오고노프스키의 앞마당 지역을 두드리면서 별똥대로는 3시에서 건설되던 부화장을 취소시킨 소탈라는 살모사와 가시지옥, 히드라리스크를 전장에 동원했다.

오고노프스키가 확장을 가져가지 못하도록 견제하면서 9시와 6시를 돌린 소탈라는 자원 격차를 벌렸고 인구수에서도 크게 앞서면서 마지막 교전에서 승리, 2연속 우승을 확정지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