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승강전] 한화생명, 뒷심 발휘하며 진에어에 선승

center
유미로 인상적인 플레이를 펼친 한화생명 '키' 김힌기.
center


center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스프링 승격강등전 최종전
▶한화생명e스포츠 1-0 진에어 그린윙스
1세트 한화생명 승 < 소환사의협곡 > 진에어

한화생명e스포츠가 진에어 그린윙스를 상대로 후반부에 파괴력을 발휘하면서 1세트를 가져갔다.

한화생명은 11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스프링 승격강등전 최종전 진에어 그린윙스와의 1세트에서 초반에 킬을 허용하면서 애를 먹었지만 후반에 유미의 도움을 받은 이즈리얼과 르블랑이 폭발적인 화력을 자랑하면서 승리했다.

진에어는 6분에 바다 드래곤을 가져갔지만 뒤에서 덮치고 들어온 한화생명의 매서운 공격에 의해 '루트' 문검수의 루시안과 '켈린' 김형규의 쓰레쉬가 '소환' 김준영의 레넥톤에게 의해 연달아 잡히면서 킬 스코어를 리드당했다.

8분에 한화생명의 하단 듀오를 1, 2차 포탑 사이로 밀어 넣은 진에어는 '말랑' 김근성의 그라가스가 술통 폭발을 쓰면서 공격을 시도했다가 역습을 당하면서 잡힐 뻔했지만 랜턴을 타고 빠져 나왔고 한화생명의 반격을 김형규의 쓰레쉬가 사형선고로 끌고 들어어면서 '보노' 김기범의 세주아니를 잡아냈다.

12분에 상단으로 순간이동을 쓰면서 수적 우위를 점한 진에어는 '그레이스' 이찬주의 리산드라가 얼음무덤으로 김준영의 레넥톤을 묶은 뒤 잡아냈고 협곡의 전령까지 챙겼다. 상단으로 루시안과 쓰레쉬를 올려 보낸 진에어는 전령을 맷집 삼아 포탑을 파괴했다.

진에어의 강력한 압박에 의해 하단 외곽 2차 포탑까지 파괴된 한화생명은 21분에 드래곤 지역 전투에서 쓰레쉬를 끊어낸 뒤 화염 드래곤을 챙겼다.

28분에 화염 드래곤을 두드리던 진에어는 한화생명의 정글러 김기범의 세주아니가 안쪽으로 깊이 들어오자 김근성의 그라가스가 잡아냈고 언덕 위로 도망가던 권상윤의 이즈리얼에게 점멸을 쓴 뒤 몸통 박치기를 적중시키면서 킬을 추가했다.

한화생명은 32분에 대지 드래곤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진에어의 원거리 딜러 문검수의 루시안을 끊어냈고 포탑 다이브를 시도하면서 진에어 선수들 3명을 더 잡아낸 뒤 대지 드래곤도 챙겼다. 1분 뒤 중앙 대치전에서 쓰레쉬를 끊어내면서 압박을 이어간 한화생명은 중앙 억제기를 파괴했다.

36분에 중앙에서 전투를 펼친 한화생명은 '키' 김한기의 유미가 핵심 선수들에게 달라붙으면서 생명력을 키워줬고 '템트' 강명구의 르블랑이 트리플 킬을 챙겼다. 눈엣가시였던 진에어 문검수의 루시안까지 잡아낸 한화생명은 내셔 남작을 챙겼다. 진에어가 장로 드래곤을 두드리자 한화생명은 강명구의 르블랑이 스틸을 성공하면서 더블 버프를 챙겼다.

상단 억제기까지 무너뜨린 한화생명은 리산드라를 끊어낸 뒤 진에어 선수들을 하나씩 쓰러뜨리면서 1세트를 가져갔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