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GC] '조이' 박혜민 "페이즈 클랜, 너무 잘해서 무서웠다"

center
OGN 엔투스 에이스의 '조이' 박혜민.
"페이즈 클랜이 너무 잘해서 무섭고 두렵기도 했다"

PGC 조별리그 1조 경기에서 데이 우승을 차지한 OGN 엔투스 에이스의 '조이' 박혜민이 가장 의외의 팀을 묻는 질문에 페이즈 클랜을 뽑으며 그 이유를 밝혔다.

박혜민이 속한 OGN 엔투스 에이스는 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OGN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이하 PGC) 2019 조별리그 1조 경기에서 57점으로 데이 우승을 차지하며 준결승에 직행했다.

박혜민은 조별 리그 앞두고 세운 목표를 묻자 "한국의 저력을 보여주고 싶었고 지금까지 준비한 것을 제대로 보여주자는 마음가짐이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가장 의외의 팀을 묻는 질문에 "페이즈 클랜이 너무 잘해서 많이 무섭고 두렵기도 했다"라고 대답했다.

준결승까지 약 일주일의 시간이 남은 상황에서 어떻게 경기를 준비할 것인지 묻자 박혜민은 "다른 조의 경기를 보면서 분석도 하고 준비한 것들을 최대한 보여줄 수 있도록 선수 네명이 의사소통올 더 준비해서 오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