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로아 인비] 블루, 호크아이-바드 조합으로 레드 격파

center
'베티' 오선균의 호크아이, '럭키' 송현탁의 데모닉, '욕하면트롤함' 엄동기의 바드로 구성된 블루가 레드를 3대1로 격파하면서 로스트아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블루는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로스트아크 인비테이셔널 랭커 초청전에서 바드와 호크아이, 데모닉 조합을 앞세워 레드를 3대1로 제압하고 초대 우승을 차지했다.

레드는 '히트' 이주원이 버서커, '푹찎' 박진우가 창술사, '갓끼늪' 금재영이 서머너를 골랐고 블루는 '베티' 오선균이 호크아이를, '럭키' 송현탁이 데모닉을, '욕하면트롤함' 엄동기가 바드를 선택했다.

1세트에서 블루는 킬을 주고 받으면서 9대9까지 핑퐁 게임을 펼쳤고 레드에게 우세까지 떴지만 엄동기의 바드가 송현탁의 데모닉의 체력을 채워주면서 파고 들 수 있는 여지를 만들었고 오선균의 호크아이가 데모닉과 함께 박진우의 창술사를 잡아내며 드라마틱한 승리를 챙겨갔다.

2세트에서 블루는 오선균의 호크아이가 은신을 활용해 과감하게 상대 진영으로 들어가서 대미지를 입히는 동안 엄동기의 바드가 스킬을 풀어주고 체력도 채우면서 멀티 킬을 챙겼다. 이 과정에서 바드 또한 3킬이나 가져가면서 10대6으로 승리하면서 2대0으로 앞서 나갔다.

1, 2세트를 잃은 레드는 블루의 핵심인 엄동기의 바드를 끊어내면서 초반에 킬을 쌓아갔다. 하지만 바드를 보호하기 위해 블루 오선균의 호크아이가 엄호를 나서면서 5대4로 킬 스코어를 뒤집었다. 레드는 1분을 남기고 바드를 집중 공격해서 호크아이를 잡아내면서 8대5로 킬 스코어를 앞섰고 우세까지 만드어냈다. 블루가 레드 선수들 3명을 차례로 잡아내며 뒤집는 듯했지만 레드는 송현탁의 데모닉을 제압하면서 한 세트를 따라 잡았다.

4세트에서 블루는 송현탁의 데모닉이 킬을 쓸어 담으면서 3대1로 앞서 나갔지만 레드의 이주원이 4킬을 챙기면서 추격을 허용했다. 50분에 체력 회복 버프를 챙기기 위해 레드가 모이자 오선균이 로크아이가 광역 스킬을 퍼부으면서 멀티킬을 챙겼다. 7대6으로 1킬 차이로 미세하게 앞서 있던 블루는 레드 선수들이 호크아이를 잡기 위해 전력을 다했지만 스킬을 대부분 피하면서 킬 스코어를 유지하면서 승리했다.

우승한 블루에게는 200만 원의 상금이 돌아갔고 준우승을 차지한 레드에는 100만 원, MVP '베티' 오선균에게는 50만 원이 주어졌다.

마포=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드래곤X 4승 5(8-3)
2젠지 3승1패 4(7-3)
3아프리카 3승1패 3(7-4)
4T1 3승1패 3(7-4)
5담원 2승2패 1(4-4)
6한화생명 2승2패 0(5-5)
7그리핀 2승2패 -2(4-6)
8샌드박스 1승3패 -2(4-6)
9kt 4패 -6(2-8)
10APK 4패 -6(2-8)
1장하권 담원 500
2이상혁 T1 300
3정지훈 드래곤X 300
4김태민 젠지 300
5김장겸 샌드박스 200
6홍창현 드래곤X 200
7진성준 아프리카 200
8류민석 드래곤X 200
9손우현 그리핀 200
10곽보성 젠지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