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SL] 김명운 "프로토스 억제기로 거듭나겠다"

center
KSL 기준 저그전 승률 0%였던 김명운이 박재혁을 상대로 승리하면서 악몽에서 벗어났다.

김명운은14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KSL) 시즌4 16강 D조 최종전 경기에서 박재혁을 상대로 공격적인 움직임을 보여주며 3대1로 승리,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명운은 "항상 저그전이 약점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그래서인지 이번에는 꼭 극복하고 싶었다"며 "앞으로 프로토스전만 남았는데 '프로토스 억제기'로 불릴 수 있도록 다 이기고 결승에 가고 싶다"고 말했다.

Q 8강에 진출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오늘 또 저그 대 저그전을 해서 불안하긴 했다. 자신 없었던 저그전을 극복하고 이겨서 더 기분이 좋은 것 같다.

Q 지난 경기에서 완패한 박재혁과 만났다. 부담감이 있었을 것 같은데.
A 지난 주에는 솔직히 말하면 테란전을 더 집중적으로 준비했기 때문에 저그전을 신경 쓰지 못했다. 그래서 이번 경기는 내일 열릴 8강은 생각하지도 않고 저그전만 생각했다. 그래서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

Q 오늘 경기는 대처 능력이 좋았던 것 같다. 어떻게 준비했나.
A 저그 대 저그전은 당일 컨디션과 컨트롤이 가장 중요한데 오늘은 연습 때 모두 겪은 상황이었기 때문에 잘 풀린 것 같다. 오늘 준비를 잘해서인지 어떤 상황이 와도 당황하지 않을 수 있었다.

Q 8강 상대가 변현재다. 어떨 것 같나.
A 8강은 지금부터 생각해야 한다. 오늘 저그전이 가장 고비였고 오늘만 넘겨보자는 생각이었기 때문에 프로토스전은 하나도 생각하지 못했다. 지금 멍한 상태고 집에 가면서 머리 속으로 다시 정리해야 할 것 같다.

Q 4강으로 올라가면 또다시 프로토스를 만난다.
A 이번에 자신 있어 하는 프로토스전이 남아있기 때문에 결승까지는 꼭 가보고 싶다. 정말 열심히 해서 '프로토스 억제기'라는 별명이 어울리는 모습 보여주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