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BLG '쉰', "목표는 우승...대회 경험 쌓여 더 강해졌다"

사진=LPL.
사진=LPL.
지난해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서 징동 게이밍에게 패해 준우승에 그친 빌리빌리 게이밍(BLG) 정글러 '쉰' 펑리쉰은 '나이트' 줘딩의 합류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LPL 스프링서 우승을 차지했던 BLG는 9일(한국 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서 벌어진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브래킷 스테이지 1라운드서 PSG 탈론을 상대한다.

'쉰' 펑리쉰은 최근 진행된 MSI 애셋 데이(ASSET DAY) 인터뷰서 "이번에 MSI에 참가하게 됐는데 작년보다는 많이 편해진 거 같다"며 "LPL서 첫 우승을 차지해 너무 기쁘지만 MSI에는 더 많은 강팀이 있기 때문에 저희가 좀 더 강해져야 할 거 같다"며 참가 팀에 경계심을 드러냈다.

'쉰'은 LPL 스프링 퍼스트 팀서 BLG 선수 중 유일하게 들어가지 못했다. 그 자리에는 징동 게이밍 '카나비' 서진혁이 들어갔다. 그는 속상했을 거 같다는 질문에 "솔직히 말하면 그렇게 속상하지 않았다"며 "왜냐면 스프링 시즌 전체를 봤을 때 '카나비'(서진혁) 선수가 저보다 좀 더 잘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쉰'은 올해 BLG가 전력상으로 달라진 부분이 무엇인지 묻자 "솔직히 '나이트'(줘딩) 선수가 저희 팀에 들어오면서 처음에는 팀워크가 작년보다 좋지 못할 거라는 걱정도 있었지만 '나이트' 선수가 워낙 화려한 선수다 보니 이제 그런 부분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본인의 생각을 전했다.

'쉰'은 라인 스왑에 대해선 "사실 라인 스왑은 전체적인 소통 능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각 라인 라이너가 어떻게 소통하느냐에 따라 제대로 라인 스왑 전략을 실행할 수 있을지 결정될 것이다"고 평가했다.

이어 "솔직히 대회에서 라인스왑을 할 기회가 없었다"라며 "그러기 때문에 라인스왑이 어떻게 되는지는 대회가 시작돼야 알 수 있을 거 같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올해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다"며 "작년에 아쉽게 우승을 하지 못했는데 저희도 대회 경험이 많이 쌓였기에 좀 더 강해졌다"라며 우승을 목표로 달리겠다고 다짐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1패 +4(7-3)
3T1 3승1패 +3(6-3)
4디플러스 3승1패 +2(6-4)
5한화생명 2승1패 +2(5-3)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3패 -4(2-6)
10KT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