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페이즈' 김수환, "TES 바텀 잘하더라…재밌을 거 같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사진=라이엇 게임즈.
젠지e스포츠의 '페이즈' 김수환이 탑e스포츠 바텀과 맞대결에 기대감을 보였다.

젠지가 8일(한국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서 벌어진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브래킷 스테이지 1라운드에서 프나틱을 3 대 0으로 제압했다. 프나틱의 저항에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지만,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승리한 젠지는 탑e스포츠가 기다리고 있는 승자전에 진출했다.

경기 후 데일리e스포츠와 화상 인터뷰에 참여한 김수환은 경기 중 나온 실수를 인정하면서도 셧아웃 승리를 거둔 데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저희 팀 전체적으로 조금씩 실수가 있었지만 3 대 0으로 승리하게 돼서 기쁘다"는 말로 승리 소감을 먼저 전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했던 실수를 상대가 잘 캐치했던 것 같다. 잘하는 팀이고 저력 있다고 느꼈다"고 프나틱을 높게 평가했다.

지난해 데뷔한 김수환은 이번이 벌써 세 번째 국제대회다. 다시 한번 치르게 된 국제대회에 대해 김수환은 "게임 외적으로는 다른 지역에 와서 여러 음식도 맛보고 하는 게 좋은 것 같다"며 "게임 내적으로는 LCK에서는 상대해 보지 못한 팀을 상대로 게임하는 게 재밌고 즐거운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MSI에는 라인 스와프 메타가 떠오르고 있다. 실제로 젠지 역시 이날 1세트서 라인 스와프 전략을 활용한 바 있다. 김수환은 "라인 스와프에 대해 생각하고 연습하고 있는데, 아직은 밸류로 승부를 보는 게 좋은지, 라인전 강한 조합을 해서 빨리 뚫는 게 좋은지 감이 안 잡힌다. 더 해봐야 알 것 같다"고 라인 스와프 메타에 대한 평가를 보류했다.

이날 김수환은 상대 '노아' 오현택, '준' 윤세준 바텀 듀오를 상대했다. 세 명은 챌린저스 리그 당시 서로를 상대했던 경험을 가지고 있다. 오현택은 지난 경기 후 인터뷰에서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김수환과 맞대결에 기대감을 보였다. 김수환은 "경기 들어가서는 딱히 의식하지는 않았다"면서도 "경기 하기 전에는 '노아', '준'을 CL에서 상대했던 생각이 나더라. 재밌게 경기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젠지의 다음 상대는 탑e스포츠(TES)다. TES는 '재키러브' 위원보-'메이코' 톈예의 강력한 바텀 듀오를 가진 만만치 않은 팀이다. 김수환은 "플레이-인 스테이지 보는데, 바텀이 정말 잘하더라"며 "LPL 보면서도 잘한다고 느꼈다. 상대해 보고 싶기도 했다. 다음 경기 기대되고 재밌을 것 같다"며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수환은 응원해 주는 팬들에게 MSI에서 좋은 성적을 약속했다. 그는 "기대하시고 응원하는 팬들 많을 텐데, MSI에서 좋은 성적 내서 한국 돌아갈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는 말을 남기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1패 +4(7-3)
3T1 3승1패 +3(6-3)
4디플러스 3승1패 +2(6-4)
5한화생명 2승1패 +2(5-3)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3패 -4(2-6)
10KT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