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꼬마' 김정균 감독-'칸'-'클리드', FA 선택

center
T1의 2019년 드라마틱한 승부를 만들어낸 톱 라이너 '칸' 김동하와 정글러 '클리드' 김태민과 창단부터 함께 했던 '꼬마' 김정균 감독이 자유 계약 신분으로 풀렸다.

T1은 19일 공식 SNS를 통해 김정균 감독과 김동하, 김태민과의 계약이 만료됐다고 밝혔다.

김정균 감독은 2013년 SK텔레콤 T1이 창단했을 때 코치로 영입되면서 올해까지 7년 동안 부임했으며 2013년, 2015년, 2016년 월드 챔피언십 우승에 기여했다.

center
T1이 공식 SNS를 통해 밝힌 김정균 감독, 김동하, 김태민의 FA 관련 내용.


톱 라이너 '칸' 김동하와 정글러 '클리드' 김태민은 2019년 T1에 합류했다. 스프링과 서머 최종 우승을 이끌어낸 주역으로 평가되는 김동하와 김태민은 시장의 평가를 받기 위해 FA를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T1은 "FA를 선택한 김정균 감독, 김동하, 김태민의 결정을 존중하고 받아들이며 이들과의 재계약을 위해 계속해서 소통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T1은 FA 옵션을 고려해 2020년 월드 챔피언십 우승컵을 가져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