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라이엇-KeSPA "선수 권익 향상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center
선수 권익 보호 및 불공정 계약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 토론회 참석자들.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와 한국e스포츠협회가 e스포츠 선수의 권익 보호와 불공정 계약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과 함께 권익 신장을 위한 방향을 제시했다.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와 한국e스포츠협회는 9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e스포츠 선수 권익 보호와 불공정 계약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 마련 토론회에서 각각 e스포츠 선수 권익 신장을 위한 개선안을 내놓았다.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와 한국e스포츠협회는 각각 박준규 대표와 김철학 사무총장이 이번 사건에 대한 사과와 함께 사건 진행 과정과 문제점, 그에 따른 대응 과정을 공개했고 추후 진행할 보완 과제에 대해 설명했다.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는 기존 공개 내용과 함께 선수 및 코치 계약서 전문 제출 의무화와 프로팀 관계자의 에이전트 사업 참여 금지, 미성년 선수 계약 관련 변동 사항 발생 시 법정 대리인 사전 동의 의무화, 미성년 선수 별도 관리 시스템 구축 등의 추가 개선안을 내놓았다. 이와 함께 선수 처우 개선을 위해 LCK 최저 연봉을 기존 2,000만 원에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구단과 협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프로팀 연습생과 프로팀 아카데미 사업 현황에 대해 파악하고 대응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center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 박준규 대표.
한국e스포츠협회는 분쟁조정위원회를 설치해 민원 접수와 조사, 권고안, 시정 등을 한 번에 처리할 계획을 내놓으면서 산하에 상벌위원회와 중재위원회, 윤리위원회 등을 구성해 내년 1분기에 임시 위원회를 개설하고 시범 운영해 상반기 내에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정성과 투명성 강화를 위해 위원단은 법조계와 언론계, 학계, 스포츠계 인사 등 전문가 집단으로 구성 및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종목별 리그 선수 대표로 회의체를 구성해 지속해서 의견을 모을 수 있는 선수 정례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정례회의에는 전·현직 선수와 법률 전문가, 스포츠 심리 전문가가 함께하며 선수 권익 증진 방안을 모색한다.

이와 함께 선수 회의체와 별도로 팀과 종목사로 구성된 회의체 운영을 통해 균형 잡힌 의견 수렴 시스템을 계획하고 있다. 이를 통해 행정적, 제도적 개선 방안과 장치 신설을 준비하고 법률 전문가와 스포츠 행정 전문가를 회의에 포함시켜 객관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외에도 선수들의 소양 교육을 강화하고 해외로 진출하는 선수의 경우 관련 행정 지원을 협회가 전담하는 방안과 함께 에이전트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등록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는 그리핀이 '카나비' 서진혁과 불공정 계약을 맺은 것이 알려지며 논란이 확산되자 하태경 의원과 이동섭 의원, 한국e스포츠협회가 e스포츠 제도 개선 방안 마련을 위해 진행했다.

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담원 13승2패 23(28-5)
2DRX 13승2패 17(27`-10)
3젠지 10승4패 13(23-10)
4T1 10승4패 11(22-11)
5아프리카 8승6패 3(17-14)
6kt 6승8패 -5(14-19)
7샌드박스 6승9패 -8(13-21)
8다이나믹스 4승10패 -9(13-22)
9한화생명 1승13패 -21(6-27)
10설해원 1승14패 -24(5-29)
1곽보성 젠지 1000
2허수 담원 1000
3정지훈 DRX 800
4김건부 담원 800
5김창동 T1 7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700
7박재혁 젠지 600
8류민석 DRX 6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