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2019 흥행카드' 서요섭 "다음 시즌 목표는 상금왕"

center
서요섭. 사진=KPGA제공
2019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를 뜨겁게 달궜던 서요섭이 다음 시즌 상금왕을 목표로했다.

서요섭은 ‘제10회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에서 2018 대상 수상자 이형준과 세 번의 연장 승부까지 가는 명승부 끝에 패해 준우승을 기록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바로 다음 대회인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컵을 품에 안으며 스타플레이어 반열에 올랐다.

상반기 10개 대회에서 우승과 준우승 1회씩을 각각 거둔 서요섭은 당시 제네시스 상금순위는 1위, 제네시스 포인트에서는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상반기 활약에 비해 하반기에는 다소 주춤했다. 하지만 2016년 투어 데뷔 이후 4년만에 최초로 상금 3억원을 돌파했고 더불어 한 시즌 최다 상금(378,703,241원)을 벌어들였다.

서요섭은 “더할 나위 없이 만족스러운 한 해를 보냈다. 많은 응원을 보내 주신 팬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고대하던 첫 우승도 달성했고 ‘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을 얻은 것이 가장 큰 성과였다”라고 되돌아봤다.

이어 "상반기만 해도 제네시스 상금순위와 포인트 부문에서 상위권에 자리했다. 나도 모르게 순위 경쟁에 신경이 쓰였고 부담감과 욕심이 생겼다”며 “또한 시즌 초에 비해 성적이 잘 나오지 않다 보니 시간이 흐를수록 집중력이 떨어졌다. 매 대회 한결 같은 흐름을 유지하지 못했다”고 했다.

center
웨이트 트레이닝에 매진하고 있는 서요섭. 사진=KPGA제공
또한 “기술적인 부분에서는 원하는 대로 잘 됐지만 멘탈적인 측면에서 무너지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며 “2020 시즌에는 이러한 실수들을 다시는 반복하지 않기 위해 확실하게 가다듬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서요섭은 2019 시즌 평균 드라이브 거리 303.032야드를 기록해 연말 ‘2019 KPGA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에서 ‘BTR 장타상’을 수상했다.

‘한국의 브룩스 켑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탄탄한 몸을 자랑하는 그는 자신이 갖고 있는 장타의 원천으로 꾸준한 웨이트 트레이닝을 꼽았다.

서요섭은 “척추를 둘러싸고 있는 코어 근육과 하체 단련에 초점을 맞춰 웨이트 트레이닝을 한다”며 “하체 근육이 강화되면 안정적인 허리 회전을 통한 스윙이 가능해져 거리가 증가한다. 다음 시즌에는 10~15야드 정도 더 거리를 늘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음 달 17일 미국 하와이로 전지훈련을 떠나는 서요섭의 2020년 목표는 바로 ‘제네시스 상금왕’이다.

그는 “약 100m 거리 이내의 샷과 퍼트 위주의 훈련 그리고 멘탈 트레이닝을 병행할 것”이라며 “올해 1승을 했으니 2020 시즌에는 다승을 꿈꿔보고 싶다. 그러면서 ‘제네시스 상금왕’ 타이틀도 노려볼 것”이라며 목표를 전했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