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t 강동훈 감독 "페이스 찾는 발판 마련한 2연승"

center
kt 롤스터 강동훈 감독.
"개막전부터 5연패를 당하고 나니까 선수들이 조급해졌는데 첫 연승을 따내면서 우리 페이스를 찾아가고 있습니다."

kt 롤스터가 스프링 시즌 첫 연승을 기록했다.

강동훈 감독이 이끄는 kt는 26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스프링 4주 1일차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대결에서 패배한 1세트에서도 드래곤 사냥 횟수에서 우위를 점하는 등 오브젝트 중심의 운영법을 들고 나와 승리했다.

강동훈 감독은 "시즌 초반에 5연패를 당하면서 선수단 전체가 제 컨디션이 아니었지만 아프리카 프릭스와 샌드박스 게이밍을 연파하면서 심리적으로 위축된 것이 조금씩 풀리고 있다"라고 연승을 통해 얻은 것이 있다고 전했다.

kt가 드래곤 중심 운영의 운영법을 통해 승리한 점에 대해 강 감독은 "드래곤을 반드시 가져가라고 주문하지는 않았다. 주도권이 있을 때마다 챙기라고 했는데 라인전에서 우위를 점했고 드래곤을 가져가면서 우리가 이길 때 꺼내는 매뉴얼대로 풀어 갔던 점이 주효했다"라고 설명했다.

1세트에서 패한 뒤 '레이' 전지원을 빼고 '소환' 김준영을 투입한 강 감독은 "전지원의 컨디션이 최고는 아니었던 것 같았고 샌드박스의 '서밋' 박우태의 성향에는 '소환' 김준영의 스타일이 맞을 것 같다고 판단해서 교체했는데 잘 통했다"라고 말했다. 김준영에게 원거리 공격형 챔피언을 쥐어준 점 또한 "박우태가 세트 등 탱커 챔피언을 가져갔을 때 공격적으로 압박하는 플레이가 좋아서 초반부터 견제하기 위해 나르와 케넨 등을 가져갔다"라고 설명했다.

2019년 kt 롤스터가 샌드박스에게 한 번도 이기지 못했던 한을 풀어낸 강 감독은 "2020년 감독부터 선수들까지 많이 바뀌었고 첫 경기에서 승리해서 분위기를 우리가 가져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강동훈 감독은 "선수들이 너무 멀리 보려는 경향이 있기에 초반에 연패에 빠지니까 정신력이 약해져서 5연패까지 당했다"라면서 "올해 우리 팀의 목표는 발전하는 팀이 되는 것이기에 1승씩 쌓아가면서 단계적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젠지 12승3패 17(26-9)
2T1 12승3패 14(26-12)
3드래곤X 11승4패 13(25-12)
4담원 8승7패 3(19-16)
5kt 8승7패 -1(19-20)
6아프리카 6승9패 -7(16-23)
7샌드박스 5승10패 -7(15-22)
8APK 5승10패 -8(13-21)
9한화생명 5승10패 -9(14-23)
10그리핀 3승12패 -15(12-27)
1정지훈 드래곤X 1000
2김하람 kt 900
3김태민 젠지 800
4이상혁 T1 800
5곽보성 젠지 800
6장하권 담원 800
7이우진 APK 600
8박진성 T1 500
9류민석 드래곤X 500
10이상호 T1 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