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일본프로야구, 시범경기 무관중으로 치른다

center
일본프로야구가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에 따라 시범경기 72게임이 모두 무관중으로 열린다. <사진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일본프로야구(NPB)가 남은 시범경기를 '무관중'으로 치른다.

일본야구기구(NPB)는 26일(한국시간) 12개 구단대표자회의를 열고 2월 29일부터 3월 15일까지 열리는 시범경기 72경기를 모두 무관중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산케이 스포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시범 경기, 정규시즌 공식전을 포함해 무관중 경기가 열리는 것은 80년이 넘는 일본 프로야구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NPB 발표에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많은 사람이 모이는 스포츠 및 문화 행사를 중지, 연기하거나 규모 축소를 권고했으며 NPB는 이에 화답한 것으로 보인다.
NPB는 "정부의 코로나19 기본 방침을 따랐고, 향후 감염 확대 방지를 위한 것"이라며 "프로야구 12개 구단 및 NPB는 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서 최대한 노력하고 2020시즌 프로야구 정규시즌 개막을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함께 2월 29일부터 3월 12일까지 예정된 춘계교육리그 또한 무관중으로 열린다. 시범경기를 관중 없이 치르는 것은 일본프로야구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또 일본 언론은 "정규시즌 일정 재편도 포함해 생각해야 한다"는 센트럴리그 관계자의 말을 인용하며 "이미 센트럴리그는 일정 변경도 검토하고 있는듯 하다"고 정규시즌 축소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일본프로야구뿐만이 아니다. 일본프로축구(J리그)도 코로나19의 여파로 오는 3월 15일까지 정규리그와 컵 대회를 모두 연기했다.

한편 한국도 배구와 농구는 모두 무관중 경기를 치르고 있고, K리그 축구를 비롯해 각종 대회가 연기 및 취소되고 있다. KBO의 경우에도 시범경기 무관중 및 취소를 검토 중에 있다.

[정자건 마니아리포트 기자/news@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T1 12승2패 16(26-20)
2T1 12승3패 17(26-9)
3드래곤X 11승4패 13(25-12)
4kt 8승7패 -1(19-20)
5담원 7승7패 1(17-16)
6아프리카 6승8패 -5(16-21)
7APK 5승9패 -7(12-19)
8샌드박스 5승10패 -7(15-22)
9한화생명 4승10패 -11(11-22)
10그리핀 2승12패 -16(10-26)
1정지훈 드래곤X 1000
2김하람 kt 900
3김태민 젠지 800
4이상혁 T1 800
5곽보성 젠지 800
6장하권 담원 700
7이우진 APK 600
8박진성 T1 500
9류민석 드래곤X 500
10이상호 T1 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