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포항 일류첸코, K리그1 4라운드 최우수선수 선정...K리그2 5라운드 MVP는 부천 이현일

center
K리그1 2020 4라운드 MVP 포항 일류첸코가 포함된 베스트11.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지난 달 31일 인천과의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포항의 일류첸코 K리그1 2020 하나원큐 K리그1 4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일 "인천 원정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포항 스틸러스의 4-1 대승을 이끈 일류첸코를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4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일류첸코는 지난달 31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경기 시작 6분 만에 팔라시오스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팀의 선제골을 넣었다. 이후 후반 23분 팀 동료 이승모의 득점을 거드는 등 이날 1골 1도움의 활약을 펼쳤다.

일류첸코는 3라운드 FC서울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고 시즌 총 3골로 K리그1 득점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인천의 안방에서 4골을 몰아넣으며 대승을 거둔 포항은 4라운드 베스트팀에 뽑혔다. 4라운드 베스트 매치에도 인천-포항의 경기가 선정됐다.

4라운드 MVP로 뽑힌 포항의 일류첸코를 비롯해 팔로세비치(포항)와 강원 고무열이 K리그1 4라운드 베스트11 공격진에 들었다. 또한 미드필더에 강상우(상주), 세징야, 정승원(이상 대구), 엄원상(광주)가 뽑혔다. 수비라인에는 권경원(상주), 연제운(성남), 하창래(포항)이 이름을 올렸으며 골키퍼에는 '글로리' 김영광(성남)이 선정됐다.

center
K리그2 2020 5라운드 MVP 부천 이현일이 포함된 베스트11.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2(2부리그) 5라운드 MVP의 영예는 부천FC 이현일에게 돌아갔다. 이현일은 지난달 31일 수원FC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2골을 터트리고 부천에 2-1 승리를 안겼다.

전반 5분 만에 바이아노의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넣었고, 후반 16분에는 골포스트를 맞고 튕겨 나온 공을 시원한 슈팅으로 연결해 결승 골을 뽑았다.

이날 승리로 부천은 K리그2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켜냈다.

5라운드 MVP로 뽑힌 부천의 이현일을 비롯해 고경민(경남)과 박진섭(대전), 아코스티(안양)이 K리그2 5라운드 베스트11 미드필더로 들었다. 또한 공격부문에는 주민규(제주)-안드레(대전)-레안드로(이랜드)가 뽑혔다. 수비 라인에는 김영찬(부천), 김동권(이랜드), 박원재(제주)가 이름을 올렸으며 골키퍼는 제주의 오승훈이 선정됐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5승 7(10-3)
2담원 4승1패 7(9-2)
3젠지 4승1패 5(9-4)
4아프리카 3승2패 2(7-5)
5다이나믹스 3승2패 2(7-5)
6T1 3승2패 1(7-6)
7kt 1승3패 -3(3-6)
8설해원 1승3패 -4(3-7)
9한화생명 5패 -8(2-10)
10샌드박스 5패 -9(1-10)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4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혁규 DRX 300
6김창동 T1 300
7류민석 DRX 300
8이상호 T1 2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