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J리그 나고야 그램퍼스, 코로나19 확진 선수 발생에 2일 팀 훈련 중단

center
나고야 그램퍼스 구단 엠블럼.
[나고야 구단 홈페이지 캡처]


일본 프로축구 J리그가 2020시즌을 재개하기로 결정한 지 나흘 만에 코로나19 감염 선수가 나와 비상이 걸렸다.

J1리그(1부) 나고야 그램퍼스는 2일 구단 홈페이지에 "일본 국가대표로도 뛴 공격수 가나자키 무(31)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구단에 따르면 가나자키는 지난달 29일 팀 훈련 후 체온이 38.5까지 오를 정도로 발열 증세를 보이고 피로감과 두통도 호소해 이후 이틀 동안은 훈련에서 제외됐다. 그러고는 1일 아침부터 발열 및 피로, 두통 등의 증세가 심해 병원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나고야는 "현재 가나자키 이외에 코로나19에 감염됐거나 의심 증상을 보이는 선수, 직원은 없다"면서 "가나자키도 정상 체온을 되찾았지만 병원에 입원해 컨디션을 회복 중"이라고 덧붙였다.

나고야는 이날부터 1부 팀의 훈련을 중단했다.

한편 J리그는 2월 말에 1, 2부리그의 2020시즌을 시작했으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개막 라운드만 치른 뒤 중단됐다. 이후 지난달 29일 실행위원회에서 1부리그는 7월 4일, 2부리그는 6월 27일 무관중 경기로 시즌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나고야의 고니시 고키 사장은 "J리그 관계자와 이야기했지만 (리그 전체) 일정에 영향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스포츠호치는 시즌 재개 결정이 내려진 뒤 나흘 만에 코로나19 감염 선수가 발생한 것에 대해 "리그에 충격이 크다"면서 "향후 나고야 경기만 재개를 미루는 방안도 나올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5승 7(10-3)
2담원 4승1패 7(9-2)
3젠지 4승1패 5(9-4)
4아프리카 3승2패 2(7-5)
5다이나믹스 3승2패 2(7-5)
6T1 3승2패 1(7-6)
7kt 1승3패 -3(3-6)
8설해원 1승3패 -4(3-7)
9한화생명 5패 -8(2-10)
10샌드박스 5패 -9(1-10)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4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혁규 DRX 300
6김창동 T1 300
7류민석 DRX 300
8이상호 T1 2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