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PGA 코리안투어 등용문 '스릭슨 투어' 오는 8일 개막

center
스릭슨 투어 협약식에 참가한 구자철 KPGA회장(왼쪽)과 홍순성 던롭스포츠코리아 대표.
[KPGA 제공]
KPGA 코리안투어 진출의 관문이 될 2020 스릭슨투어가 오는 8일 막을 올린다.

스릭슨투어는 지난달 6일 한국프로골프협회(이하 KPGA)와 던롭스포츠코리아의 업무 협약을 통해 새롭게 탈바꿈한 ‘KPGA 챌린지투어’의 새로운 명칭이다.

‘정상을 향한 용감한 도전’을 표방하는 스릭슨투어는 올 시즌 4개 시즌, 13개 대회로 확정됐다. 3개 대회씩 하나의 시즌이 되고 마지막 시즌은 4개 대회로 구성됐다. 각 시즌이 끝날 때마다 특전이 부여된다.

13개 대회의 총상금은 10억 8천만원이다. 1회 대회부터 12회 대회까지는 2라운드 36홀 스트로크플레이 방식으로 각 8천만원(우승상금 1천 6백만원)의 총상금이 걸려있고 마지막 13회 대회는 3라운드 54홀 스트로크플레이 방식에 총상금 1억 2천만원(우승상금 2천 4백만원)으로 열린다.

최종 13개 대회가 종료되면 각 대회의 순위에 따라 부여되는 ‘스릭슨 포인트’ 상위 10명에게 2021년 KPGA 코리안투어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지난해에는 최호영(23.골프존)과 박승(24.캘러웨이)이 나란히 3승씩을 달성하면서 2020 KPGA 코리안투어에 입성했다.

첫 대회는 오는 8일과 9일 이틀에 걸쳐 전북 군산시의 군산컨트리클럽에서 펼쳐지는 2020 스릭슨투어 1회 대회다. 이미 첫 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지역 예선전에 1300여명의 선수가 도전장을 내민 가운데 참가자 136명이 가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대책도 마련했다. 각 지역별로 진행된 예선전부터 선수들의 문진표 작성과 발열 체크, 락커 사용금지를 비롯해 카트 소독과 손 소독제 비치, 마스크 지급, 악수 금지, 2m 거리두기 등의 매뉴얼도 공지하고 있다.

KPGA 이우진 운영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초반 7개 대회가 취소됐지만 스릭슨이라는 좋은 파트너와 함께 시즌을 시작하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선수들의 상황을 체크하고 방역에 최대한 신경쓰면서 선수들이 최상의 플레이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 스릭슨투어가 선수 육성과 스타 선수 발굴의 요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5승 7(10-3)
2담원 4승1패 7(9-2)
3젠지 4승1패 5(9-4)
4아프리카 3승2패 2(7-5)
5다이나믹스 3승2패 2(7-5)
6T1 3승2패 1(7-6)
7kt 1승3패 -3(3-6)
8설해원 1승3패 -4(3-7)
9한화생명 5패 -8(2-10)
10샌드박스 5패 -9(1-10)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4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혁규 DRX 300
6김창동 T1 300
7류민석 DRX 300
8이상호 T1 2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