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리치' 이재원 "오른 '여눈' 선택은 라인전 마나 부족 때문"

center
농심 레드포스 톱 라이너 '리치' 이재원(사진=농심 제공).
'리치' 이재원이 "오른으로 그라가스와 라인전을 할 때 마나가 부족해서 여신의 눈물 아이템을 선택했다"라며 예상 외 아이템 구매에 대해 설명했다.

농심 레드포스는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1 스프링 정규 1라운드에서 프레딧 브리온을 세트 스코어 2대0으로 잡아내며 LCK 첫 '식품 더비'를 승리로 장식했다. 이재원은 1, 2세트 각각 그라가스와 오른을 선택해 팀을 든든하게 지원했다.

이재원은 "지금까지 내가 부진해서 연패한 것이라 생각해 마음 아팠다"며 "그래도 프레딧전 승리로 연패를 끊어서 정말 기분이 좋다"라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프레딧이 담원 기아를 꺾은 것을 보고 어떻게 경기를 준비했느냐는 질문에 "프레딧이 담원을 이길 때 미드-정글 라인을 많이 신경 써서 이겼다고 생각했다"며 "이번 경기에서는 우리 팀 미드-정글이 엄청 잘해준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재원은 평소 잘 꺼내지 않는 챔피언인 그라가스와 오른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를 보고 플레이 스타일의 변화를 시도하느냐는 질문에는 "아무래도 우리 팀 바텀 듀오가 잘하다 보니 나도 많이 변할라고 노력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그라가스와 오른으로 여신의 눈물 아이템을 선택한 이재원은 "여신의 눈물은 좋은 아이템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라가스는 필수적으로 라인전 단계에서 구매해야 하지만 오른은 선택이다. 2세트에서 그라가스를 상대할 때 마나가 부족해서 여신의 눈물 아이템을 올렸다"라고 설명했다.

프레딧이 2세트 '피넛' 한왕호를 노리고 다섯 개의 정글러 챔피언을 밴한 것에 대해 이재원은 "한왕호가 선수 경력이 엄청 오래됐다"며 "그렇기에 할 수 있는 챔피언이 많아 밴을 당해도 아무 걱정 안했다"라며 한왕호에 대한 믿음을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이재원은 "다음 경기 상대인 아프리카 프릭스가 워낙 상체 위주로 경기를 잘 풀어나간다"며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력 보여주도록 하겠다"라며 아프리카전 각오를 밝혔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1승 1패 +15(22-7)
2젠지 9승 3패 +11(21-9)
3한화생명 7승 4패 +3(16-13)
4DRX 7승 4패 0(15-15)
5T1 6승 6패 +3(17-14)
6kt 5승 6패 -1(13-14)
7아프리카 4승 8패 -3(13-16)
8농심 3승 8패 -8(9-17)
9프레딧 3승 8패 -9(8-17)
10리브 2승 9패 -12(6-18)
1허수 ShowMaker 800
2정지훈 Chovy 700
3김동하 Khan 500
4김광희 Rascal 500
5홍창현 PYOSIK 500
6이진혁 Dread 500
7김태민 Clid 500
8이진혁 Dread 500
9류민석 Keria 500
10손우현 Ucal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