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데뷔전 승리한 '오너' 문현준 "롤모델 '캐니언', 더 잘해지고 싶어"

center
T1 정글러 '오너' 문현준(사진=LCK 제공).
'오너' 문현준이 담원 기아의 정글러 '캐니언' 김건부를 롤 모델로 뽑았지만 존경이라는 의미 보다는 더 잘해지고 싶은 마음으로 뽑은 것이라고 밝혔다.

T1은 지난 2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1 스프링 5주 5일차 2경기 리브 샌드박스와의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2대0 완승을 거뒀다.

리브전을 통해 LCK에 데뷔한 '오너' 문현준은 그레이브즈와 니달리로 두 세트 전부 리브의 정글러 '온플릭' 김장겸의 우디르 보다 성장에서 앞서며 승리에 일조했다.

다음은 문현준과의 일문일답.

Q 데뷔전 승리 소감 부탁한다.
A 만족스럽다고 말은 못 하지만 그래도 데뷔전을 승리해서 다행이다. 좋은 것 같다.

Q 드디어 LCK에 데뷔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아카데미에서 1군으로 올라와 출전했다는 것이 믿기지는 않다. 이번 승리를 통해 더 잘해질 수 있을 것 같다.

Q 경기 전 동료들이 많은 조언들을 해줬을 것 같다. 가장 생각나는 말이 무엇인가.
A 조언은 내가 물어봤었다. 그런데 '테디' 박진성이 조언은 안 해주고 "정글 몬스터 '리시(도움)' 해줄 테니까 알아서 캐리 해라"라고 말을 했다. 그것밖에 기억이 안 난다.

Q 다른 LCK 정글러들과 차별되는 자신만의 장점이 있다면.
A 전투에서 상대 딜러를 보는 각이랑 공격성 같은 것은 그래도 LCK 내에서 높은 순위지 않을까 생각한다.

Q '제우스' 최우제가 지난 인터뷰에서 본인을 칭찬한 적이 있다. 개인적으로 최우제를 평가하자면.
A 최우제는 공격성도 있고 방어력도 있는 좋은 톱 라이너 같다. 뒤에서 내가 도와주면 도와주는 대로 잘하고, 안 도와줘도 상대 다이브 같은 것을 잘 대처하더라. 그래서 믿고 쓸 수 있는 톱 라이너인 것 같다. 믿음직스럽다.

Q 리그 오브 레전드 선수를 하게 된 계기.
A 내가 게임을 초등학교 5학년에 접했다. 그때는 랭크가 브론즈여서 프로게이머라는 꿈이 없었다. 그런데 초등학교 6학년 때 골드를 찍고 나서 조금만 하면 프로게이머를 노려볼 만하다고 생각해 꿈으로 정했다. 그때부터 게임에 많이 집중한 것 같다.

Q 프로게이머를 꿈꿨을 정도로 존경하는 선수가 있는지.
A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LCK를 봤다. 예전에는 '엠비션' 강찬용을 좋아했다. 현재는 존경하는 선수보다는 '캐니언' 김건부 보다 잘해지고 싶은 마음이 있다.

Q 현역 정글러 중 롤 모델은 따로 없나.
A 원래 '클리드' 김태민 선수였다. 요즘에는 '캐니언' 김건부가 잘하는 것을 보고 '캐니언'으로 바꿨다.

Q 1, 2세트 전부 리브의 정글러를 상대로 성장에서 앞섰다. 압도적인 성장 격차를 낸 비결이 무엇인가.
A 일단 우리 톱, 미드, 바텀이 라인전을 다 잘했다. 이를 바탕으로 라인을 밀 수 있는 주도권이 있어 쉽게 카운터 정글링을 감행해 레벨 차이를 낼 수 있었던 것 같다.

Q 정글 포지션을 수행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이 무엇인가.
A 나는 '성장'이라고 생각한다. 다른 선수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내 생각에는 정글러가 성장을 안 하게 되면 후반에 쓸모 없어지는 것 같다. 초중반 어느 정도 성장을 해야 중후반에 어떤 역할이라도 수행할 수 있을 것 같아 '성장'이라고 생각한다.

Q 올해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
A T1에서 주전 기회를 많이 얻은 다음에 나의 인지도와 실력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Q 다음 농심 레드포스전이다. 베테랑 '피넛' 한왕호를 상대하는데 자신있는지.
A 엄청 자신있다고는 말 못하겠지만 그래도 자신감은 항상 갖고 있다.

Q 응원해주는 팬분들에게 한마디 부탁한다.
A 오늘 데뷔전을 치렀는데 데뷔전부터 응원해 주신 분들 너무나 감사드리고 오늘 경기보다 다음 경기에서는 더 좋은 모습과 경기력으로 찾아뵐 테니까 그때도 응원해 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