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 노창현 "팀워크 향상이 급선무…많이 배워가는 중"

center
락스 노창현(사진=넥슨 제공).
락스 노창현이 새로운 팀에서 배움의 자세로 임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노창현이 속한 락스는 21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V.SPACE에서 진행된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팀전 8강 풀리그서 다이너마이트를 2대0으로 꺾었다. 이날 노창현은 미들에서 팀원들의 주행을 도우며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다음은 노창현과의 일문일답.

Q 락스가 3연승을 기록했다. 승리 소감부터 말해달라.
A 상대가 아마추어였지만 방심하지 않고 승리를 따내서 기분이 굉장히 좋다.

Q 아쉽게 퍼펙트 승리를 놓쳤다. 다이너마이트전 어떻게 예상하고 왔는지.
A 마음 만큼은 6대0을 만들자 생각하고 왔다. 아이템전에서 1라운드를 내줘서 조금 아쉽지만 완승을 거둔 점에 있어서는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Q 락스가 스피드전 무패를 이어가고 있는데.
A 최근에 송용준, 이재혁 선수가 컨디션이 절정에 올랐다. 미들에서 신종민 선수와 함께 케어만 잘해준다면 계속해서 스피드전 장점을 살려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 같다.

Q 이재혁 선수가 인터뷰에서 노창현 선수 영입으로 스피드전 장점이 살아났다고 했다. 락스에서 노창현 선수가 맡고 있는 역할은.
A 스피드전에서는 미들에서 받쳐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앞선 경기에서는 그런 점이 크게 부각되지 않았다. 현장에서 적응력이 부족한 것도 있기에 앞으로 연습을 많이 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Q 팀 동료들과 사이는 어떤가.
A 팀 동료들이 모두 동생들이다. 그래서 처음에 친해지기 어렵기도 했지만 지금은 서로 잘 지내고 있다.

Q 동료들과 합은 어떤가.
A 초반에는 적응을 하지 못해 팀워크 맞추기가 어려웠지만 시즌 3연승을 기록하면서 합을 맞춰가는 중이다. 아직 100% 팀워크가 살아난 것은 아니지만 개인적인 피지컬을 보완해 팀에 녹아든다면 충분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

Q 이번 시즌 목표가 있다면.
A 첫 번째 목표는 팀전 우승이다. 송용준, 이재혁 선수가 아무리 잘해도 나머지가 받쳐주지 못하면 좋은 결과를 얻어내기 힘들다. 개인의 힘으로는 한계가 있고, 팀워크를 끌어올리는 것이 급선무라고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한 마디.
A 락스에 입단할 때 많은 분들이 의문을 품으셨지만 배워가는 단계라고 생각해 겸허히 받아들이겠습니다. 앞으로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할 예정이니 조금만 더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6패 +15(29-14)
2젠지 12승6패 +8(27-19)
3농심 12승6패 +8(27-19)
4T1 11승7패 +6(25-19)
5리브 11승7패 +5(26-21)
6아프리카 11승7패 +4(25-21)
7kt 7승11패 -4(21-25)
8한화생명 7승11패 -9(17-26)
9프레딧 5승13패 -8(20-28)
10DRX 2승16패 -25(9-34)
1김태우 Gori 1100
2김건부 Canyon 1000
3이상혁 Faker 900
4정지훈 Chovy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기인 Kiin 900
7김동하 Khan 800
8박우태 Summit 800
9김재연 Dove 700
10이상호 Effort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