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웨이버 공시된 '뇌제' 윤용태, 결국 은퇴

웨이버 공시된 '뇌제' 윤용태, 결국 은퇴
웅진 스타즈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뇌제' 윤용태가 결국 은퇴를 선언했다.

웅진은 지난 10월 1일 대규모 웨이버 공시를 통해 김민철, 김유진을 제외한 윤용태, 김명운, 노준규, 임진묵, 송광호, 조한빈 등 6명의 선수들을 방출 시켰다. 모기업의 경영난 악화로 인해 웅진은 선수들을 모두 데리고 있을 여유가 없다고 판단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고 가장 나중까지 거취가 결정되지 않았던 윤용태는 결국 은퇴했다.

웅진에서 웨이버 공시된 선수들 가운데 김명운이 가장 먼저 은퇴를 선언했고 이후 임진묵이 은퇴하며 아프리카에서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이하 스타1) 방송을 시작하겠다는 의사를 페이스북으로 전했다. 노준규는 SK텔레콤 T1에 입단했으며 연습생이었던 송광호, 조한빈 등은 은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윤용태만이 거취가 결정되지 않아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상황. 윤용태는 접촉해 오는 팀을 기다렸지만 나이가 많은 상황에서 윤용태를 원하는 팀이 없었고 더 이상 기다리지 않고 은퇴를 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용태는 은퇴한 다른 선수들이 아프리카 TV를 통해 스타1으로 복귀한 것과 달리 더 이상 게임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윤용태는 컴퓨터 관련 자격증을 취득한 뒤 새로운 길을 걸을 것으로 보인다.

윤용태는 "내 의지로 은퇴한 것이 아니고 아직까지 게임에 대한 열정이 남은 상태에서 은퇴를 하게 돼 아쉬움이 크다"며 "그동안 응원해 주신 팬들께 인사도 못하고 은퇴하는 것 같아 더욱 아쉬운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2승0패 +4(4-0)
2광동 2승0패 +3(4-1)
3디플러스 2승0패 +2(4-2)
4T1 1승1패 0(2-2)
5한화생명 1승1패 0(3-3)
6디알엑스 1승1패 0(3-3)
7BNK 1승1패 -1(2-3)
8OK저축은행 0승2패 -2(2-4)
9KT 0승2패 -3(1-4)
10농심 0승2패 -3(1-4)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