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美 LCS, 암호 화폐 거래소 FTX와 7년 후원 계약 체결

center
이미지 출처=북미 LCS.
북미 LCS가 홍콩 기반 암호 화폐 거래소 FTX와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기간은 7년이다.

라이엇게임즈는 4일 홈페이지를 통해 북미 LCS가 암호 화폐 거래소인 FTX와 7년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라이엇에 따르면 라이엇의 e스포츠 리그서 가장 큰 후원 계약이라고 한다.

이번 계약으로 인해 LCS는 공식 방송에서 FTX의 브랜딩을 공개하게 됐다. 예를 들어 선수 총 골드, 팀 골드, 전체 골드 그래프 등 게임 내에서 골드 관련 부분은 FTX의 로고가 들어가게 된다. 또한 시즌이 끝난 뒤 진행되는 기량 발전상(Most Improved Player)도 직접 후원할 예정이다.
center
이미지 출처=북미 LCS.
앞서 팀 솔로미드(TSM)은 FTX와 10년간 2억 1천만 달러(한화 약 2,345억 원)에 달하는 명명권을 체결했다. 이에 라이엇게임즈는 "TSM 및 FTX 간의 계약은 북미 LoL 리그인 LCS의 스폰서십 규칙을 위반하지 않지만 암호화폐 거래소는 제한된 스폰서 범주에 속한다"며 TSM의 후원을 공식 승인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결정으로 인해 TSM은 'TSM FTX'라는 팀 이름으로 활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라이엇게임즈는 "LCS의 파트너십은 팬의 관심이 최우선이다"며 "이번 결정은 팬들과 관련이 있으며 LCS의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파트너사를 이해시키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