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한국, 한중일 e스포츠 대회 클래시 로얄 결승행

center
클래시 로얄 한국 대표팀이 중국을 꺾고 결승행을 확정지었다.

10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림픽 공원 핸드볼 경기장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 각국 정부가 주도하는 최초 e스포츠 국가대항전인 2021 한중일 e스포츠 대회가 펼쳐졌다. 한중일 대회는 e스포츠 국가대표 시스템 구축과 함께 생태계를 형성하고 국가간 우호를 증진하며, 더 나아가 e스포츠 산업의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고자 기획됐다.

'카니' 박환희와 '라인' 배준성, '샌드박스' 김성진, '주피터킹' 박은규, '사도' 박세용 등 5인으로 이뤄진 한국 대표팀은 일본에 이어 중국 대표팀을 모두 2대0으로 꺾은 뒤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오는 12일 중국과 일본 팀 중 승리를 차지한 팀과 결승서 맞붙는다.

한국은 첫 경기 일본을 상대로 완승을 거뒀다. 1경기에선 '라인' 배준성이 일본을 상대로 첫 승리를 만들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이후 한국은 김성진과 박은규가 맹활약하며 2대0을 만들고 4강에 진출했다.

이어 한국은 중국과의 대결에서도 2대0을 만들며 결승행을 확정지었다. 중국 전에선 김성진이 중국의 '하이어'를 꺾으며 맹활약해 1세트를 가져왔다. 이후 2세트에선 한국과 중국이 2대2 접전을 이어갔다. 마지막 대장전에선 박은규가 40초를 남기고 중국 팀의 킹타워를 무너뜨리며 승리를 따냈다.

송파=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