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김도욱, 주성욱 꺾고 생애 첫 GSL 우승

center
생애 첫 GSL 우승을 한 김도욱(사진=아프리카TV 제공).
김도욱이 생애 첫 GSL 우승을 차지했다.

김도욱은 7일 서울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1 GSL(Global StarCraft II League) 시즌3 코드S 결승전에서 주성욱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결승전은 2019년 GSL 시즌1 결승전 이후 8시즌만의 프로토스 대 테란 결승전으로 펼쳐졌다.

김도욱은 결승전에서 주성욱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4대 2로 승리하며, 2012년 공식 데뷔 이후 약 10년 만에 생애 첫 GSL 우승을 차지했다. 김도욱은 이번 우승으로 상금 20,000달러 획득과 함께 IEM 카토비체 2022 직행 티켓도 확보했다.

김도욱은 1세트부터 기선제압을 했다. 김도욱은 주성욱의 공허포격기를 활용한 초반 러시를 잘 막아내며 첫 세트 승리를 가져갔다. 이어진 2세트에서는 주성욱이 날카로운 빌드를 준비한 김도욱의 공격을 완벽하게 막아내고, 역습을 통해 승리하며 반격에 나섰다.

3세트에서는 양 선수가 준비해온 빌드가 엇갈렸지만 보다 손쉽게 전략을 성공시킨 김도욱이 승리했다. 하지만 이어진 4세트에서 주성욱이 다시 한 번 집중력을 발휘하며 승리, 세트스코어 2대 2 균형을 맞췄다.

5세트에서는 이번 결승전 처음으로 장기전이 펼쳐졌다. 5세트의 주인공은 김도욱이었다. 김도욱은 탄탄한 기본기와 안정적인 운영을 바탕으로 불리했던 전황을 뒤집고 역전에 성공하며 3대 2로 다시 앞서나갔다.

최후의 경기가 된 6세트에서 양 선수 모두 서로의 빈틈을 집중 공략했으나, 김도욱이 강력한 한방 러시를 통해 주성욱의 수비를 뚫으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을 차지한 김도욱은 "항상 우승하는 걸 지켜보는 입장이었는데, 10년 만에 우승을 하니까 신기하기도 하고 꿈같다"며, "항상 응원해준 가족과 팬분들께 감사드리고, 우승을 늦게 한 만큼 계속해서 우승을 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운성 기자 (photo@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