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젠지, 경기 23분 만에 LNG 꺾고 첫 승

center
이미지=롤드컵 공식 방송.
젠지 e스포츠가 2021 플레이-인서 전승을 기록한 리닝 게이밍(LNG)을 제압했다.

젠지는 11일 (한국시각)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1일차 LNG와의 경기서 경기 23분 만에 승리했다.

'라스칼' 김광희의 레텍톤이 '아러'의 그웬을 잡아낸 젠지는 미드서는 '비디디'의 조이가 '아이콘'의 사일러스를 두 차례 제압했다. 탑에서 2대1 싸움서 레넥톤이 죽었지만 경기 12분 미드 전투서 전령을 앞세워 이득을 챙겼다.

전령을 활용해 바텀 2차 포탑을 밀어낸 젠지는 드래곤 3스택을 쌓았다. 상대방에게 바텀 2차 포탑을 내줬지만 미드 2차 포탑을 파괴했다. 경기 23분 화염 드래곤을 스틸한 뒤 근처에 있던 LNG의 모든 병력을 제압한 젠지가 상대 본진으로 들어가 쌍둥이 포탑과 넥서스를 터트리며 승리를 따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