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다시 성사된 LCK 내전…담원 기아-T1, 4강 맞대결 확정

center
담원 기아 '쇼메이커' 허수(왼쪽)와 T1 '페이커' 이상혁.
담원 기아와 T1이 4강에서 맞붙는다.

담원 기아는 24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8강 3경기서 유럽 매드 라이온즈를 만나 세트 스코어 3대0 완승을 거뒀다. 이번 승리로 담원 기아는 8강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잡으며 4강에 선착한 T1과 결승 티켓을 놓고 맞붙는다.

8강에서 매드를 상대한 담원 기아는 2세트를 제외하고는 전부 한 체급 위 경기력을 보여줬다. 1세트에서 담원 기아는 초반 라인전 단계부터 매드를 압도하면서 압승을 거뒀고 2세트에서는 초중반 불리함을 뒤엎는 대역전극을 보여줬다. 3세트서 직스-파이크 바텀 조합을 꺼낸 담원 기아는 공격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며 매드와 혈전을 펼쳤고 결국 화염 드래곤의 영혼까지 챙기면서 승리했다.

4강에 먼저 올라가 있던 T1도 8강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3대0 완승했다. 1, 2세트 전부 한화생명보다 운영과 교전 면에서 한 수 위 실력을 선보인 T1은 '페이커' 이상혁이 상대 '쵸비' 정지훈을 라인에 꽁꽁 묶었다. 이어진 3세트에서도 T1은 과감하고 공격적인 운영을 통해 킬과 골드를 크게 벌렸고 '구마유시' 이민형의 아펠리오스가 폭발적인 대미지를 뿜어내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담원 기아와 T1은 지난 2021 LCK 서머 결승전에서 만난 바 있다. 당시 담원 기아는 라인전과 교전 강점을 앞세워 1, 2세트를 전부 승리했고, 반면 T1은 3세트에서 정교한 경기 운영을 보여주면서 20분 만에 경기를 끝냈다. 결국 담원 기아가 4세트를 승리하면서 LCK 3연속 우승을 달성했지만 T1도 충분히 저력을 보여줬다.

두 팀의 상대 전적은 담원 기아가 24대15로 앞서고 있다. 2019 LCK 스프링부터 맞붙기 시작한 담원 기아와 T1은 정규 시즌서 승패를 주고받았다. T1이 다전제 경기에서는 더 많이 승리하기도 했지만 2020 LCK 서머부터 담원 기아가 압도적인 포스를 뽐내며 연승을 달리기도 했다.

담원 기아와 T1은 오는 31일 4강 2경기를 치른다. 약 1주일 간의 공백이 있는 상황에서 과연 어떤 승부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