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젠지 '비디디' 곽보성 "EDG와의 4강, 하던 대로 준비할 것"

center
젠지 e스포츠 '비디디' 곽보성(사진 출처=라이엇 게임즈).
젠지 e스포츠 '비디디' 곽보성이 2021 롤드컵 8강 경기를 승리한 소감을 밝혔다.

젠지 e스포츠는 25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8강 4경기서 북미 클라우드 나인(C9)을 만나 세트 스코어 3대0 완승을 거뒀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곽보성은 "이번 8강 경기가 많이 걱정도 됐지만 C9의 전 경기들을 보니 잘한다는 생각이 안 들었다. 이번 경기도 생각한 대로 잘 될 것 같았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3대0 승리를 예상했는지 묻자 곽보성은 "3대0은 예상하지 못했지만 경기는 이길 것이라 예상했다"고 답했다.

젠지가 보인 8강 조 추첨식 반응이 많은 하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곽보성은 "남은 팀들 중에서 C9이 제일 약한 팀이라 생각했고 나올 수 있는 경우의 수 중에서 최고라고 생각해 좋아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롤드컵을 치르면서 느낀 것이 LEC와 LCS 선수들이 라인전에 신경을 잘 쓰지 않는다. 그리고 잘한다는 생각도 들지 않았다"며 "이번 8강 경기는 생각한 대로 된 거 같다"고 덧붙였다.

C9 전을 어떻게 준비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항상 부족한 부분이 보일 때 대화를 통해 보완했고 C9이 미드 위주로 경기를 하더라.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생각하면서 경기를 준비했다"고 답했다.

LCK 세 팀이 4강에 오른 것에 대해 "담원 기아와 T1이 당연히 강하기 때문에 올라갔다"고 말한 곽보성은 "우리도 올라가서 다행이다"라고 자신의 개인적인 생각을 밝혔다.

젠지는 이제 4강에서 중국 LPL 서머 우승 팀인 에드워드 게이밍(EDG)를 만난다. '스카웃' 이예찬과 '바이퍼' 박도현을 보유한 EDG를 상대로 어떤 경기가 될 것 같은지 묻자 곽보성은 "EDG의 8강 경기를 제대로 보지는 못했지만 난전이었던 걸로 안다. 4강 경기를 할 때는 폼이 올라올 수도 있기 때문에 우리가 하던 대로 준비를 잘하면 될 거 같다"고 답변했다.

마지막으로 곽보성은 "이번 8강에서 보여준 모습보다 더 좋은 경기력 보여주겠다"고 짧고 굵은 4강 전 각오를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