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GC] 피오 "팀원을 믿고 앞으로 나갔다"

center
PGC 2021 위클리 파이널에 진출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는 젠지의 '피오' 차승훈(사진=중계 화면 캡처).
피오 차승훈이 위클리 파이널에 진출한 비결로 팀원들에 대한 '믿음'을 꼽았다.

젠지는 23일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파라다이스 시티 플라자에서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PGC) 2021 위클리 서바이벌 1주차 1일차 2경기에서 1등을 하며 파이널에 진출했다.

1경기에서는 톱 4에 그치며 아쉬운 결과를 맞이했지만 이어진 경기에서 1위를 차지하며 위클리 파이널 진출에 성공했다. 2경기 내용은 그들의 승리를 더욱 빛나게 했다. 랜드마크가 자기장과의 거리가 가장 멀었으나 결국 마지막까지 4명이 모두 생존하는데 성공했고, 버투스프로를 제압하며 치킨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파이널 진출에 성공한 피오는 "초반에 (경기가) 잘되면 불안해서 안됐으면 했는데 팀원들이 잘해서 (파이널에)올라갈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마지막 대결에서 팀원들과 떨어져 홀로 적 후방으로 이동한 것에 대해 "팀원들을 믿었기 때문에 믿고 앞으로 나갔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우승하는 것이 목표이고 우승을 하는 것도 자신있다"라고 이번 대회 목표와 포부를 밝혔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