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 디펜딩 챔피언 블레이즈, 2회 연속 우승…광동에게 완승 거둬

center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팀전 결승전
▶광동 프릭스 대 블레이즈
1페이즈
1세트 광동 프릭스 3 <스피드전> 0 블레이즈
2세트 광동 프릭스 1 <아이템전> 3 블레이즈
3세트 이재혁 패-승 유창현
2페이즈
1세트 광동 프릭스 1 <스피드전> 3 블레이즈
2세트 광동 프릭스 0 <아이템전> 3 블레이즈

블레이즈가 2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블레이즈는 7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팀전 결승전 2페이즈에서 블레이즈에게 2대0 완승을 거두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블레이즈는 1페이즈와 달리 스피드전에서 승리를 챙겼다. 3라운드에서 패하긴 했지만 승리한 라운드에서 1-2를 차지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아이템전에서는 3대0 완승을 거뒀다. 광동프릭스와 치열한 승부를 펼쳤으나 공수에서 보다 나은 합을 보여주며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스피드전 고정맵 마비노기 이멘 마하에서 시작된 1라운드에서 유창현과 최영훈이 1-2로 달렸다. 배성빈이 역전에 성공해 3위까지 올라왔고 결승선을 세명이 그대로 통과하며 1페이즈 승리의 흐름을 이어갔다. 2라운드 WKC 브라질 서킷에서도 1-3로 시작했다. 김지민과 유창현, 배성빈이 함께 달렸으나 배성빈이 사고로 하위권으로 밀려났다. 치열한 선두권 싸움 끝에 김지민과 유창현이 1-2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매치 스코어를 만들었다.

해적 로비 절벽의 전투에서 이어진 3라운드에서 유창현이 1위로 시작했지만 이재혁, 노준현이 2-3로 1위 자리를 넘봤다.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지만 21대 18, 3점 차이로 패하고 말았다. 4라운드 카멜롯 팬드래건 캐슬에서는 배성빈이 1위로 나섰고, 김지민이 2위, 유창현이 3위로 달렸다. 유영혁의게 3위까지 허용하긴 했지만 배성빈과 김지민이 큰 격차로 1-2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스피드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아이템전에서 블레이즈는 3대0 완승을 거뒀다. 고정맵 마비노기 티르 코네일에서 시작된 아이템전 1라운드에서 무난하게 승리를 거뒀고, 2라운드 팩토리 브로디의 심술에서 배성빈과 유창현이 1-2로 달려나갔고 중하위권의 선수는 공격 아이템을 이용해 광동프릭스에게 퍼부으며 1위 배성빈을 쉽게 결승선을 통과하게 만들었다.

라운드 스코어 2대0으로 앞서며 맞이한 코리아 인천 센트럴파크에서 승부를 마무리지었다. 최영훈이 한 바퀴를 돌고 1위로 치고 나갔다. 배성빈과 1-2를 이룬 블레이즈는 결승선을 이대로 통과하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T1 18승0패 +29(36-7)
2젠지 15승3패 +18(30-12)
3담원 기아 11승7패 +12(27-15)
4디알엑스 11승7패 +3(22-19)
5광동 8승10패 -3(22-19)
6프레딧 8승10패 -3(19-22)
7kt 7승11패 -5(19-24)
8농심 5승13패 -13(16-29)
9리브 4승14패 -19(11-30)
10한화생명 3승15패 -19(12-31)
1김건부 Canyon 1,600
2김혁규 Deft 1,000
3정지훈 Chovy 1000
4이상혁 Faker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광희 Rasca 800
7류민석 Keria 800
8최현준 Doran 700
9이민형 Gumayusi 700
10유수혁 FATE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