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CK] 증명해낸 담원 기아의 바텀

담원 기아 '덕담' 서대길.
담원 기아 '덕담' 서대길.
담원 기아가 kt 롤스터를 꺾고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 승리에는 바텀 듀오의 활약이 결정적이었다.

담원 기아는 18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kt를 따돌리고 플레이오프 2라운드로 향했다. '덕담' 서대길과 '켈린' 김형규는 자신들에 대한 의심의 눈길을 씻어 내고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플레이오프 직전 담원 기아는 좋지 못한 경기력을 보였다. 플레이오프권 팀인 kt와 리브 샌드박스에게 연이어 0대2 완패를 당했고,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T1에게도 무기력하게 대패하는 등 어려운 경기를 이어갔다.

'너구리' 장하권의 떨어진 폼과 함께 상체 위주의 경기를 풀어가던 담원 기아의 플랜은 망가졌다. 그 사이 서대길과 김형규 역시 바텀 중심 메타로 인한 상대의 집요한 노림수를 버티지 못하고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다보니 플레이오프를 앞둔 시점에서 담원 기아에 대한 팬과 전문가의 평가는 긍정적이지 못했다. 실제로 경기 전 전문가 승부예측에서 담원 기아의 승리를 예측한 이는 '클라우드 템플러' 이현우 해설뿐이었다. 최근 보여준 경기력도 경기력이지만 바텀에서 약점을 드러냈던 담원 기아와 달리, kt는 '에이밍' 김하람을 중심으로 강력한 바텀 게임을 풀어가는 팀이라는 점도 이런 예측에 큰 영향을 줬다.
담원 기아 '켈린' 김형규. `
담원 기아 '켈린' 김형규. `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경기 양상은 예상과 달랐다. 장하권 대신 '버돌' 노태윤을 선발 출전시킨 담원 기아는 상체가 아닌 바텀에 힘을 줬다. 노태윤에게는 요네같은 라인전 주도권을 가진 챔피언을 주면서 정글러의 개입 없이도 혼자서 라인전을 무리 없이 풀어나갈 상황을 만들어줬다. '캐니언' 김건부는 경기 초반 '쇼메이커' 허수를 풀어줬고, 이후 둘이 함께 아래쪽에 많은 영향력을 끼치며 바텀 듀오를 도왔다.

실제로 경기 후 인터뷰에서 양대인 감독 역시 "탑이 1, 2코어 뜨는 것보다 바텀이 1코어가 나오는 게 더 중요한 메타라고 생각한다"며 바텀의 중요성을 언급해 kt전을 앞두고 바텀 중심의 게임을 풀어가려 했음을 밝히기도 했다.

이렇듯 도움을 받은 담원 기아의 바텀 듀오는 빛났다. 서대길은 안정적으로 성장해 파괴적인 대미지 딜링을 넣었고, 김형규는 경기 주도권을 가진 상황에서 레나타 글라스크와 나미 등의 궁극기로 완벽한 한타각을 만들어냈다.

담원 기아의 바텀 듀오는 팀의 기대에 부응하며 상대의 승리 플랜이 바텀 캐리를 억제하며 팀 승리를 도왔다. 자신들의 능력을 증명해냄과 동시에, 서머 내내 자신들을 따라다녔던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꾼 순간이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8(8-0)
2광동 3승1패 +4(7-3)
3한화생명 3승1패 +4(7-3)
4T1 3승1패 +3(6-3)
5디플러스 3승1패 +2(6-4)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4패 -6(2-8)
10KT 0승4패 -7(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