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고동빈 감독 "첫 단추 잘 끼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

center
젠지e스포츠 고동빈 감독.
LCK 1시드 젠지e스포츠의 고동빈 감독이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서 첫 시작을 잘하는 것을 꼽았다.

고동빈 감독은 2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2 월드 챔피언십 LCK 대표팀 출국 전 기자회견에 나섰다. 기자회견에서 고 감독은 롤드컵을 앞두고 젠지에게 쏟아지고 있는 관심에 대해 "롤드컵 우승을 할 만한 팀이라고 평가받는 것은 이제까지 잘해온 것에 대한 평가라고 생각한다"며 "16강부터 차근차근 잘해야지 우승이 가능하기 때문에 첫 단추를 잘 끼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젠지는 스프링을 앞두고 처음 로스터를 구성했을 때부터 화제를 불러 모았다. 그런 기대에 부응해 빠르게 팀 합을 끌어 올린 비결로 고동빈 감독은 팀원들의 조화를 꼽았다. 그는 "개개인 모두 베테랑이기도 해서 선순환이 잘됐다"며 "서로가 가진 약점을 보완하고, 서로 다른 팀에서 취득했던 서로의 강점을 나누어 가지면서 팀이 강력해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선수 출신 코치진에 대한 질문에는 "저도 선수 출신이지만, 특히 코치진의 경우 선수 출신이어서 게임을 잘 본다"며 "그런 부분에서 선수들과 대화를 할 때 조금 더 간결하고 짧게 피드백을 잘 주고받는 점들이 좋은 방향으로 흘러왔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LCK 1시드로 롤드컵 우승을 노리는 젠지의 고동빈 감독은 LPL을 가장 경계하기도 했다. 그는 "LCK 팀들이 가장 경계되기는 하지만 다른 지역을 꼽자면 LPL 팀이 특성이 있고 고점도 높아서 경계된다"고 밝혔다. 또, "팀 중에서 고르자면 서머 우승을 차지한 징동 게이밍이 다른 팀들에 비해 조금 더 경계된다"고 이야기했다.

고동빈 감독은 2019년 방송으로 롤드컵에 참여했던 이후 3년 만에 롤드컵 무대를 밟게 됐다. 이에 대해 그는 "선수로 참가했던 것은 2018년이 마지막이었고, 방송으로는 2019년도가 마지막이었다"며 "감독으로 새 출발을 하는 상황에서 롤드컵에 가는 것이 1차 목표였는데 가서 좋고, 가서도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17승1패 +30(35-5)
2T1 15승3패 +18(21-13)
3리브 샌드박스 13승5패 +13(27-14)
4담원 기아 10승8패 +7(24-17)
5kt 롤스터 10승8패 +5(25-20)
6디알엑스 9승9패 -1(22-23)
7광동 프릭스 6승12패 -16(13-29)
8농심 5승13패 -14(14-28)
9프레딧 3승15패 -20(11-31)
10한화생명 2승16패 -22(12-34)
1박재혁 Ruler 1,200
2이채환 Prince 1,200
3최우제 Zeus 1,100
4김하람 Aiming 1,000
5김건우 Zeka 900
6한왕호 Peanut 800
7정지훈 Chovy 800
8허수 ShowMaker 800
9김건부 Canyon 700
10김동범 Croco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