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CK서 꽃피지 못한 유망주 A, LJL로 간다

LCK서 꽃피지 못한 유망주 A, LJL로 간다
LCK 스토브리그가 사실상 마무리 됐다. 이제 LPL과 다른 지역의 스토브리그가 시작되는데 LJL도 팀들이 조용히 움직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LJL로 향하는 선수 중 A가 눈에 띈다. 일본 e스포츠 관계자는 데일리e스포츠에 LCK에서 활동했던 유망주 선수가 일본으로 향한다고 했다. 오피셜은 나오지 않았지만 사실상 확정이라고 보면 된다.

A 선수(계약 팀에서 요청)는 몇 년 전부터 LCK 유망주로 평가받았다. 한동안은 LCK 팀에서 주전으로 뛰기도 했다. 하지만 기량이 만개하기 전에 팀에서는 다른 경쟁자가 들어왔다. 그래서 LCK에서는 제대로 된 실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최근에는 로스터에만 있었지만 한 경기도 나서지 못했다. 그래서 관계자들은 재능이 있는데 불운한 유망주라고 했다. 다른 팀에 갔으면 경기에 나가는 경우가 많았을 거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런 유망주 A가 일본으로 간다. 그 팀과 계약하면 100% 주전이 가능하다. 관계자에 따르면 본인의 각오도 남다르다고 했다. 그 팀이 리빌딩에 성공한다면 2023 LJL 우승 가능성도 크다.

LCK에서 꽃피지 못한 유망주가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과연 2023시즌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2승0패 +4(4-0)
2광동 2승0패 +3(4-1)
3디플러스 2승0패 +2(4-2)
4T1 1승1패 0(2-2)
5한화생명 1승1패 0(3-3)
6디알엑스 1승1패 0(3-3)
7BNK 1승1패 -1(2-3)
8OK저축은행 0승2패 -2(2-4)
9KT 0승2패 -3(1-4)
10농심 0승2패 -3(1-4)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