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3관왕'으로 증명한 '한체폿'의 자격

center
T1 '케리아' 류민석.
T1의 서포터 '케리아' 류민석이 2023 스프링 시즌 3관왕에 오르며 한국 최고 서포터의 지위를 다시 한번 증명했다.

LCK는 22일 오전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개인상 수상 명단을 발표했다. 류민석은 앞서 POG(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 점수 1위로 '플레이어 오브 더 스플릿'을 수상한 것에 이어, 이날 발표된 정규 리그 MVP와 함께 올 프로 퍼스트 팀에 이름을 올리며 3관왕에 성공했다.

이번 스프링의 주인공은 누가 뭐래도 류민석이었다. 바텀 라인에 분 원거리 서포터 바람에서 가장 특출난 기량을 뽐냈던 이가 바로 류민석이다. 그는 시즌 내내 케이틀린, 칼리스타, 애쉬, 트위치 등을 서포터로 활용하며 인상적인 장면을 남겼다. 이외에도 시즌 막바지에는 자신을 상징하는 챔피언인 쓰레쉬로 맹활약하기도 했다.

결국 이런 활약을 인정받아 류민석은 POG를 쓸어 담는 괴력을 과시했다. 팀 동료 '오너' 문현준과 막바지까지 치열한 POG 1위 경쟁을 펼친 류민석은 1,300점의 점수로 순위표 가장 높은 곳에 자신의 이름을 새겼다. 서포터가 POG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리고 정규 리그 MVP 수상으로 다시 한번 자신의 활약을 인정받았다. 류민석의 정규 리그 MVP 수상은 이번이 두 번째다. 첫 번째 수상은 지난해 스프링이었다. 당시 최초로 서포터 정규 리그 MVP를 수상했던 류민석은 1년 만에 다시 한번 MVP를 거머쥐며 봄의 제왕으로 우뚝 서게 됐다.

이렇듯 국내 리그를 접수한 류민석의 남은 과제는 이제 국제대회 성과다. 류민석은 아직 국제대회 우승 트로피를 가져가 본 적이 없다. 현재 T1은 LCK내에서 가장 강력한 전력을 과시하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진출의 유력한 후보 중 하나다. 류민석이 과연 남은 플레이오프 기간에도 활약하며 팀과 함께 MSI에 진출해 첫 국제대회 우승의 성과까지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T1 9승 1패 +15(19-4)
2젠지 9승 1패 +14(18-4)
3한화생명 8승 2패 +11(16-5)
4KT 6승 4패 +4(14-10)
5광동 5승 4패 +1(11-10)
6DK 5승 5패 +1(12-11)
7피어엑스 3승 7패 -9(7-16)
8농심 2승 8패 -9(7-16)
9브리온 1승 8패 -14(3-17)
10디알엑스 1승 9패 -14(5-19)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