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TFT: 괴물 습격 챔피언십 한국 대표 선발전 열린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사진=라이엇 게임즈.
'전략적 팀 전투: 괴물 습격 챔피언십'에 한국 대표로 출전할 선수들을 뽑기 위한 TFT 이스포츠 일정이 공개됐다.

'전략적 팀 전투(Teamfight Tactics; TFT)를 개발, 서비스하고 있는 라이엇 게임즈(한국 대표 조혁진)는 5월말 개최되는 TFT: 괴물 습격 챔피언십의 한국 대표를 선발하기 위해 다양한 이스포츠 대회가 열린다고 밝혔다.

TFT의 8.5 세트인 '괴물 습격: 치명적 오류!!'로 진행되는 글로벌 챔피언십은 오는 5월 말로 예정되어 있다. TFT 괴물 습격 챔피언십은 5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 동안 열리며 전세계 지역 예선을 통과한 32명이 참가한다.

한국에는 네 장의 출전권이 배정됐으며 이후 동부 지역 최종 선발전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할 경우 최대 5명까지 챔피언십에 출전할 수 있다.

TFT 괴물 습격 챔피언십에 한국 대표로 선발되기 위해서는 동아시아 결승(East Asian Finals)에 합류해야 한다. 아시안컵 참가자 가운데 상위 입상한 '좋은날' 조한솝과 '강선종' 강선종은 동아시아 결승 출전이 확정됐으며 4월 13일(목)과 14일(금) 이틀 동안 열리는 아프리카TV 전략적 팀 전투 시리즈(ATS)에서 4강 이상 입상하면 출전권이 주어진다. 5월 초에 별도로 마련된 동아시아 결승 예선에서 8강 이상 입상한 선수들과 5월 2일(화) 기준 TFT 한국 서버 래더 랭킹 상위 2명도 동아시아 결승에 출전할 수 있다.

5월 12일(금)부터 14일(일)까지 열리는 동아시아 결승에서 TFT 괴물 습격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 4명이 정해진다. 대회 1~2일차에서 한국 선수들 16명이 경쟁을 펼치는데, 이 때 상위 입상한 4명이 국가대표 자격을 얻는다. 14일에는 한국과 일본, 오세아니아 국가대표 6명이 경쟁을 펼쳐 우승자를 가린다. 고배를 마신 5~6위 선수는 5월 20일(토) 펼쳐지는 동부 지역 최종 선발전(Eastern Last Chance Qualifier)에 출전해 중국, 일본, 오세아니아, 동남아시아 지역 대표로 나선 8명의 선수들과 여섯 경기를 진행, 최고의 자리에 오른 1명이 챔피언십 출전 자격을 얻는다.

TFT 괴물 습격 챔피언십에 한국 대표로 출전하기 위한 첫 번째 관문인 ATS 8.5 세트 대회 예선 접수는 3월 22일(수)부터 4월 2일(일)까지 진행된다. 참가를 원하는 선수들은 아프리카TV TFT 공식 홈페이지(링크)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광동 1승0패 +2(2-0)
2BNK 1승0패 +1(2-1)
3디플러스 1승0패 +1(2-1)
4젠지 0승0패 0(0-0)
5T1 0승0패 0(0-0)
6디알엑스 0승0패 0(0-0)
7OK저축은행 0승0패 0(0-0)
8한화생명 0승1패 -1(1-2)
9농심 0승1패 -1(1-2)
10KT 0승1패 -2(0-2)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