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VCT 퍼시픽] DRX, 풀세트 혈투 끝에 T1 제압하고 결승행

[VCT 퍼시픽] DRX, 풀세트 혈투 끝에 T1 제압하고 결승행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VCT) 2023 퍼시픽 결승진출전
▶DRX 3 대 2 T1
1세트 DRX 11 <어센트> 13 T1
2세트 DRX 13 <프랙처> 11 T1
3세트 DRX 13 <헤이븐> 11 T1
4세트 DRX 6 <바인드> 13 T1
5세트 DRX 13 <펄> 9 T1

DRX가 T1을 잡고 결승에 올랐다.

DRX는 27일 서울 장충 체육관에서 열린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 2023 퍼시픽 결승진출전서 T1을 3 대 2로 잡아내며 결승으로 향했다. 이 날 DRX는 '폭시나인' 정재성 대신 '제스트' 김기석을 선발 출전시켰고, 조합적으로도 과거에 즐겨쓰던 조합을 꺼내면서 단단한 모습을 보였다.

어센트를 무대로 한 1세트에서 DRX는 전반전 '마코' 김명관의 활약으로 연달아 공격을 성공시키며 9 대 3까지 앞서갔다. 그러나 후반전 수비에 나선 DRX는 상대의 공격을 막아내지 못하며 연달아 점수를 내줬고 분위기가 넘어간 끝에 결국 1세트에서 13 대 11로 패배했다.

2세트에선 DRX가 1세트 역전패를 복수하는 데 성공했다. DRX는 1세트 패배의 여파가 남은 듯 교전에서 밀리면서 전반전을 4 대 8로 뒤진 채 마쳤다. 그러나 후반전 수비에 나선 DRX는 '알비' 구상민의 네온을 중심으로 상대 진입을 연달아 막아내면서 상대를 추격했다. 연승을 달린 끝에 라운드 18에서 DRX가 동점을 만들어냈다. 이후에도 연승을 이어간 DRX는 라운드 20에선 '버즈' 유병철의 쿼드라 킬이 나오면서 기세를 더욱 올렸다. 결국 DRX가 라운드 24에서 타임 아웃 후 나온 상대 속공을 차단해내면서 2세트 승리를 가져왔다.

기세를 탄 DRX가 헤이븐에서 그 기세를 이어갔다. DRX는 피스톨 라운드를 내줬지만 바로 다음 라운드에서 절약왕으로 승리했다. 이후 연달아 공격을 성공시키면서 점수 차를 벌려갔다. 라운드 5에서는 상대의 전진으로 벌어진 교전을 빠르게 제압해내면서 상대 기세를 꺾었다. 결국 라운드 12에선 유병철의 제트가 에이스까지 기록하면서 9 대 3으로 앞선 채 후반전에 나섰다.

공수 교대 후 수비에 나선 DRX는 세 개 라운드를 연속해서 패하면서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나 라운드 16에서 유병철의 제트가 '칼날폭풍'을 활용해 상대 진영에서 두 명을 잡아내면서 절약왕을 만들어 기세를 꺾었다. 다음 라운드에선 김명관이 트리플 킬을 따내면서 점수차를 벌렸다. 이후 상대에게 클러치를 내주면서 점수차가 더욱 좁혀졌으나, 라운드 21에서 리테이크(수비팀이 지점을 내주고 다시 되찾는 것)로 매치 포인트를 만들어냈다. 이후 라운드 24에서 마지막까지 승패를 알 수 없는 승부 끝에 DRX가 승리를 따내며 3세트의 승자가 됐다.

4세트 바인드서 DRX는 피스톨 라운드를 따내는 등 초반 앞서갔으나, 3 대 0으로 앞서던 상황에서 상대 개인기에 당하면서 기세가 꺾였다. 이후에도 클러치를 내주는 등 계속해서 밀린 끝에 전반전을 4 대 8로 마쳤고, 후반에도 반전을 만들지 못하며 6 대 13으로 패했다.

펄을 무대로 한 마지막 라운드에선 김명관의 활약 속에 DRX가 압도적인 격차로 승부를 빠르게 마무리지었다. 피스톨 라운드부터 DRX가 승리했고, 라운드 5와 6에서 연달아 승리하면서 4 대 2로 앞서갔다. 이후 라운드 8에선 김명관이 클러치를 성공시키면서 점수차를 벌렸다. 라운드 9에선 상대가 오퍼레이터를 구비한 상황에서 '스택스' 김구택이 오퍼레이터를 든 상대를 포함해 두 명을 잘라내면서 승부의 추를 크게 기울게 하는 것에 성공했다. 이후 전반 종반부 두 개 라운드를 패한 DRX가 전반전 8 대 4로 앞선 채로 진영을 바꿨다.

후반 수비에 나선 DRX는 김명관이 상대를 눈앞에 두고 한 끝 차이로 스파이크를 해체하며 피스톨 라운드를 따냈다. 다음 라운드 총기 상황에서 우위를 점한 DRX는 상대 공격을 깔끔하게 막아내면서 10 대 4까지 앞서갔다. 이후 상대에게 두 라운드를 내리 내줬으나, 라운드 18에서 절약왕을 만들어내며 다시 한 번 기세를 꺾었다. 이후 라운드 21에선 유병철이 트리플 킬을 따내면서 총기 열세 상황에서 무결점을 만들어냈다. 결국 라운드 22에서 유병철이 쿼드라 킬을 기록하면서 승리해 결승 행을 확정했다.

한편 오늘 승리한 DRX는 오는 28일 서울 장충 체육관에서 열리는 결승전서 페이퍼 렉스와 VCT 퍼시픽 초대 우승을 두고 승부에 나선다.

허탁 기자 (taylo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8(8-0)
2광동 3승1패 +4(7-3)
3한화생명 3승1패 +4(7-3)
4T1 3승1패 +3(6-3)
5디플러스 3승1패 +2(6-4)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4패 -6(2-8)
10KT 0승4패 -7(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