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스프링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느낌이 든다

kt 롤스터 '커즈' 문우찬 인터뷰

kt 롤스터 '커즈' 문우찬.
kt 롤스터 '커즈' 문우찬.
시즌 첫 경기서 승리를 거둔 kt 롤스터의 '커즈' 문우찬이 서머 스플릿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kt가 7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개막전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2대1로 승리했다. 스프링 시즌을 3위라는 좋은 성적으로 마친 kt는 이날 승리로 서머 시즌 역시 기분 좋게 출발할 수 있게 됐다. 문우찬은 1세트서 POG(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을 받기도 하는 등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도왔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문우찬은 "저희가 한화생명 상대로 스프링에서의 전적은 앞서기는 했지만, 한 번씩 한 타때 뒤집어진 적도 있고, 상대 멤버들 모두 각자 포텐도 있다고 생각해서 걱정하기도 했다"면서도 "하지만 그것보다 저희가 연습에서 잘 되는 느낌이 들었다. 스프링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느낌을 받아서 조금 더 자신감을 가지고 준비했던 것 같다"고 첫 경기를 마친 소감을 먼저 전했다.

이어서 그는 개막전 준비 과정에 대해서 설명하기도 했다. 문우찬은 "개막전 첫 경기다 보니까 정보가 많이 없어서 LPL 경기 챙겨보면서 준비했다"며 "저희가 자신 있는 챔피언들로 픽을 하려고 했던 것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날 문우찬은 볼리베어 픽을 선보이기도 했다. 세트 스코어 1대1로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과감하게 볼리베어를 꺼내든 문우찬은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여주면서 상대에게 압박을 가했고, 한 타에서도 제 몫을 톡톡히 해내면서 팀의 시즌 첫 승을 도왔다.

볼리베어에 대한 질문에 문우찬은 "볼리베어 같은 경우에는 예전부터 초반에 강력한 것을 이용해 굴리는 픽이었다. 그래서 이번 메타에 한 번 써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 준비해서 사용했다"는 말로 챔피언 선택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시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kt. 그들의 다음 상대는 디펜딩 챔피언 젠지e스포츠다. 강팀임에도 불구하고 문우찬은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저희가 지난 스프링 최종 결승 진출전에서 지기는 했지만, 정규 시즌에는 두 번 이겼기 때문에 충분히 이길 수 있는 상대라고 생각한다"며 "연습 과정에 의문 가지지 않고 준비 꾸준히 하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문우찬은 "서머 시즌을 준비하면서 팬들과 팬 미팅을 비롯해 여러 이벤트가 있어서 만남이 많았다"며 "항상 응원해 주고 저희를 생각해 주는 게 느껴져서 힘이 된다. 앞으로도 열심히 해서 기쁘게 해드리겠다"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면서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11승0패 +21(22-1)
2한화생명 8승2패 +11(17-6)
3디플러스 7승3패 +6(15-9)
4광동 5승5패 +2(13-11)
5T1 5승5패 +1(13-12)
6KT 5승5패 0(12-12)
7BNK 5승6패 -5(10-15)
8농심 3승8패 -10(7-17)
9DRX 2승8패 -11(6-17)
10OK저축은행 1승10패 -15(6-2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