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신인 선수...장점과 단점 다 보여준 경기였다

디알엑스 김목경 감독 인터뷰

디알엑스 김목경 감독.
디알엑스 김목경 감독.
광동 프릭스에 패한 디알엑스 김목경 감독이 이날 데뷔전을 치른 '파덕' 박석현과 '예후' 강예후에 대해 장단점을 다 보여준 거 같다고 평가했다.

디알엑스는 8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 아레나에서 열린 LCK 서머 스플릿 광동 프릭스와의 경기서 0대2로 패했다.

김목경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서 "꼭 이긴다는 마인드로 오긴 했는데 연습 때 나왔던 실수들이 많이 나왔다. 좀 다른 결과가 나와 아쉽다"며 "그래도 신인 선수들이 본인들이 가진 장점을 어느 정도 보여준 거 같다"며 이날 경기를 평가했다.

팀 완성도에 대해선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언급한 김 감독은 "팀의 방향성이 바뀌는 거보다 게임이 흘러가는 결에 맞춰 꼭 해야 하는 플레이와 신인들에게는 아무래도 기본기가 많이 부족해서 그 부분을 강력하게 피드백하고 있다. 우리가 원하는 팀플레이가 되려면 그냥 모두가 원팀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디알엑스는 서머 시즌을 앞두고 3군에서 '파덕' 박석현과 '예후' 강예후를 콜업했다. 김 감독은 "아리를 한 '예후' 강예후가 그랬는데 순간적으로 보이지 않는 시야에서 한 명을 자르면서 역전의 기회를 많이 만들었다. 그런 부분이 그의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며 "반면 제가 생각하는 플랜대로 흘러가지 않는 과정서 본인이 지켜야 할 포지션에서 최선을 다하지 못했다. 라인전 구도, 합류하는 동선을 이용하는 부분들은 피드백서 자주 언급됐는데 잘되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런 부분이 꾸준하게 나오는 단점이다. 그런 부분을 더 보완해야 한다. '파덕' 선수의 경우 한 타서 최선을 다해주며 킬 각도도 잘 만들어 준다. 다만 긴장했는지 돌풍과 점멸을 동시에 쓰는 바람에 좋은 각인데도 데스를 기록하기도 했다. 2세트서는 탑에서 탈리야 텔에 대한 콜이 나왔는데 그 거리를 재는 감각이 부족했던 거 같다. 그런 부분은 우리가 메워가야 할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11승0패 +21(22-1)
2한화생명 8승2패 +11(17-6)
3디플러스 7승3패 +6(15-9)
4광동 5승5패 +2(13-11)
5T1 5승5패 +1(13-12)
6KT 5승5패 0(12-12)
7BNK 5승6패 -5(10-15)
8농심 3승8패 -10(7-17)
9DRX 2승8패 -11(6-17)
10OK저축은행 1승10패 -15(6-2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