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재계약 언급한 '구마유시', "T1, 멤버 너무 사랑해…긍정적인 마음"

T1 '구마유시' 이민형.
T1 '구마유시' 이민형.
롤드컵 정상에 선 T1의 '구마유시' 이민형이 재계약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일단 그는 긍정적인 자세를 취했다.

T1은 19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3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웨이보 게이밍을 3대0으로 격파했다. LPL의 모든 팀들을 꺾고 결승에 오른 T1은 마지막 남은 LPL 팀인 WBG마저 완파하고 롤드컵 정상에 섰다. 이민형은 LNG와 8강 승리 후 무대 인터뷰에서 "T1은 LPL에게 지지 않습니다"라는 말을 남기며 큰 환호를 받은 바 있다. 그 약속을 마지막까지 지키며 세계 챔피언에 등극한 것이다.

이번 롤드컵은 아시안게임 일정으로 인해 예년보다 늦게 개막했다. 그렇다 보니 롤드컵 종료와 함께 거의 곧바로 스토브리그가 열린다. 그 말인즉슨, 롤드컵 우승의 기쁨이 채가시기도 전에 계약 협상에 들어가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 T1에서는 '페이커' 이상혁, '오너' 문현준을 제외한 나머지 세 명이 올해를 끝으로 계약이 종료되는 상황이다.

'제오페구케' 라인업으로 마침내 롤드컵 정상에 오른 만큼 '전원 재계약'을 바라는 팬들의 바람에 커지고 있는 가운데, 결승 종료 후 인터뷰에 나선 이민형은 긍정적인 말을 남기며 그 기대에 부응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이민형은 대회 직전 롤드컵 우승 공약으로 '재계약'을 걸었을 만큼 팀에 대한 큰 애정을 보여온 바 있다.

이민형은 재계약에 대한 질문에 "롤드컵 시작 전에 우승 공약을 밝힌 게 있는데, 이행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미소 지었다. 그러면서 "일단은 팀에서 좋은 의견을 주면, 저도 T1을 너무 사랑하고, 멤버도 사랑해서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대회는 이민형에게 더욱 의미가 클 수밖에 없다. 서머 시즌까지만 해도 몇몇 챔피언에 대한 숙련도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롤드컵에서 무려 11개의 챔피언을 다루면서 활약했다. 이런 넓은 챔피언 폭은 T1을 상대하는 팀들을 곤란하게 만들었고, 톰 임재현 감독 대행 역시 바텀 듀오의 챔피언 폭을 칭찬하기도 했다.

이민형은 "모든 프로 선수가 모든 챔피언을 완벽하게 다루는 경우는 없다고 생각한다. 저 역시 부족한 챔피언이 존재한다고 생각하지만, 제가 지금 잘하는 챔피언도 예전에는 부족했던 챔피언이어서 충분히 보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고척돔=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2승0패 +4(4-0)
2광동 2승0패 +3(4-1)
3디플러스 2승0패 +2(4-2)
4T1 1승1패 0(2-2)
5한화생명 1승1패 0(3-3)
6디알엑스 1승1패 0(3-3)
7BNK 1승1패 -1(2-3)
8OK저축은행 0승2패 -2(2-4)
9KT 0승2패 -3(1-4)
10농심 0승2패 -3(1-4)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