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T1 루키즈 '쿼카' 김재경, "더 노력해 1군처럼 꼭 우승할 것"

center
사진=한국e스포츠협회.
T1 루키즈의 탑 라이너 '쿼카' 김재경이 1군 경기를 보고 많은 힘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T1 루키즈가 25일 대전 유성구 대전 e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3 LCK AS 하반기 아카데미 리그 플레이오프에서 젠지 스콜라스를 3대2로 제압했다. T1 입장에서는 정규 리그 1위였던 젠지를 상대해야 했기에 힘든 승부가 예상됐다. 그러나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하는 모습을 보이며 업셋을 연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최고의 활약을 보인 이는 김재경이었다. 특히 5세트에는 정글러가 말린 상황에서 아트록스로 분위기를 반전시키며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재경은 "4강에서 젠지랑 만나게 됐을 때 힘들겠다는 생각으로 했다"며 "그런데 이렇게 5꽉까지 가서 이기게 돼 기쁘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앞서 언급했듯 김재경의 이날 활약 중 특히 5세트가 백미였다. 롤드컵 파이널 MVP를 수상했던 1군의 '제우스' 최우제가 떠오르는 플레이였다. 김재경은 "처음에 미드에서 2대2 교전을 졌을 때 게임이 힘들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면서도 "탑에서 잘해주면 상황을 바꿀 수 있을거라고 생각해서 최대한 집중해서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얼마 전 T1은 '제오페구케' 라인업을 두 번째 도전 끝에 마침내 롤드컵 정상에 섰다. 숱한 준우승의 아픔을 딛고 마침내 차지한 우승에 많은 팬이 박수를 보냈다. 김재경 역시 형들의 그런 모습을 보고 많은 것을 깨달았다고 한다. 그는 "1군 경기를 보면서 끝까지 노력하면 이뤄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저희도 끝까지 열심히 하면 우승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T1 루키즈의 결승 상대는 kt 아카데미다. 아카데미 시리즈 하반기 결승에서 e스포츠 전통의 라이벌 매치인 '통신사 대전'이 성사된 것이다. 김재경은 "내일 결승전을 앞두고 하루 동안이라도 밴픽과 플레이 보완하고, 필요한 것 찾아서 우승을 목표로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오프 시즌을 맞아 많은 LCK 팬들이 3군 리그인 아카데미 시리즈를 관심과 함께 지켜봤다. 김재경은 "이렇게 높은 곳까지 올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며 "멀리서 지켜봐 주시는 팬들 있으니까 더 힘이 난다. 팬들 덕에 우승에 대한 열정이 더욱 오르는 것 같다"는 말로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T1 9승 1패 +15(19-4)
2젠지 9승 1패 +14(18-4)
3한화생명 8승 2패 +11(16-5)
4KT 6승 4패 +4(14-10)
5광동 5승 4패 +1(11-10)
6DK 5승 5패 +1(12-11)
7피어엑스 3승 7패 -9(7-16)
8농심 2승 8패 -9(7-16)
9브리온 1승 8패 -14(3-17)
10디알엑스 1승 9패 -14(5-19)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