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T1 '케리아' 류민석, "이제는 세뱃돈 주는 입장...'돈 많은 삼촌'이라 부르더라"

'케리아' 류민석.
'케리아' 류민석.
앳된 외모를 가진 '케리아' 류민석이지만, 조카들에겐 든든한 삼촌이었다.

LCK는 지난 4일 경기를 마지막으로 일주일 간의 휴식기를 가진다. 지난해 아시안게임에 LOL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면서 휴식기를 갖지 못했던 LCK는 2년 만에 설 휴식기를 가진다. T1은 디알엑스와 OK저축은행 브리온을 꺾으며 5연승으로 설 휴식기를 기분 좋게 맞이했다.

'케리아' 류민석 역시 2년 만의 설을 즐길 준비를 마쳤다. 류민석은 "2년 전엔 설에 잘 쉬었던 것 같은데, 아시안게임 때문에 지난해엔 설에도 LCK 경기 일정이 있었다"며 "이번 설엔 본가에 갈 것 같다. 친구들이 모두 부산에 있는데 친구들 세 명 정도 우리 집에 와서 설을 함께 보내며 놀 예정"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특히 류민석은 집밥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류민석은 "집에 가면 집밥을 대부분 건강식으로 차려주신다. 평소에도 집밥을 먹는 것이 굉장히 좋다. 설날엔 특히 전 종류를 전반적으로 모두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케리아' 류민석.
'케리아' 류민석.
류민석은 어렸을 적 설과 요즘 설의 가장 큰 차이점을 세뱃돈으로 꼽았다. 류민석은 "어렸을 적엔 설마다 집에 친척들이 많았다. 어렸을 적 설과 요즘 설의 가장 큰 차이점은 세뱃돈을 받냐 주냐의 차이다. 어렸을 적엔 그 많은 친척 분들께 세뱃돈을 받았는데, 요새는 오히려 세뱃돈을 조카들에게 주는 입장이다. 사촌 누나의 아들들인데, 아직 어린 아이들이다. 세배도 억지로 시켜서 하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류민석은 "세뱃돈은 그냥 일반 애기들 주는 만큼 준다. 많이 주면 버릇 나빠져서 안된다. 어느새부터 조카들이 나를 '돈 많은 삼촌'이라고 부르고 있다. 조금은 감정이 묘하다"라고 덧붙였다.

지금은 주는 입장이 되어버린 류민석이지만, 어릴 적에 받았던 세뱃돈에 대한 기억은 아직도 생생했다. 류민석은 "세뱃돈을 받으면 주로 게임 캐시를 충전하는 데 썼다. 남은 돈은 PC방에 가는 데 사용했다. 캐시를 충전한 게임도 다양했다. 어릴 적부터 안 한 게임이 없었다. 가장 오래한 게임은 겟앰프드인 것 같다. 그러다가 초등학교 5학년 쯤부터 받은 세뱃돈을 LoL에 투자하기 시작했다"라고 되돌아봤다.

류민석은 마지막으로 설을 맞이하는 팬들에게 힘찬 응원을 보냈다. 류민석은 "아마 많은 분들이 새해를 맞이하면서 목표를 세우셨을 것 같다. 그게 실천이 안 된 분들도 많을 것 같다. 이번 설 이후로는 다시 목표를 세워서 함께 목표를 이뤄나가자"라고 말하며 "설 연휴 푹 쉬시고 여유를 가진 상태로 돌아오시면, 모든 일 잘 되실 것이다"라고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다.

허탁 기자 (taylo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11승0패 +21(22-1)
2한화생명 8승2패 +11(17-6)
3디플러스 7승3패 +6(15-9)
4광동 5승5패 +2(13-11)
5T1 5승5패 +1(13-12)
6KT 5승5패 0(12-12)
7BNK 5승6패 -5(10-15)
8농심 3승8패 -10(7-17)
9DRX 2승8패 -11(6-17)
10OK저축은행 1승10패 -15(6-2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