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나그네' 김상문 감독, "증명 필요한 시즌…충분히 우승 가능"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 챌린저스 '나그네' 김상문 감독.
한화생명e스포츠 챌린저스의 '나그네' 김상문 감독이 우승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한화생명이 6일 서울 중구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4 LCK 챌린저스 리그 스프링 1라운드 경기서 피어엑스 유스를 2 대 0으로 제압했다. 설 전 마지막 경기서 승리한 한화생명은 기분 좋게 연휴를 맞게 됐다. 김상문 감독은 이날 경기력을 썩 마음에 들어 하지 않으면서도 향후 일정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경기 후 데일리e스포츠와 만난 김상문 감독은 "경기 내용이 마음에 들지는 않는다. 밴픽 단계에서부터 아쉬운 부분도 있었다"면서도 "저희 선수들이 운영과 챔피언이 강한 단계를 잘 안다. 그런 점에서는 만족한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서 "챔피언 간 티어 정리를 다시 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화생명은 이날 승리로 설 연휴를 1위로 맞게 됐다. 김 감독은 "저희가 작년에는 재작년의 낮은 순위로 인해 초반 평가가 좋지 못했다. 작년은 그런 평가에 맞서 반등하는 시즌이었다면, 이번 시즌은 증명하는 시즌인 것 같다"며 "깔끔하게 이기지 못한 경기가 많지만, 1위를 굳건히 지키며 설 연휴 쉴 수 있어서 기분 매우 좋다"고 이야기했다.

김 감독이 말했듯 한화생명은 1위를 달리고는 있지만, 경기력이 시원하지만은 않았다. 김 감독은 "저희가 스크림에서의 좋은 성적과 선수들의 피지컬, 교전 능력 등으로 우승 후보로 평가받았다. 그런데 막상 대회를 가면 소극적으로 플레이하거나 초반 라인전 단계에서 움츠러들어서 밀리는 게 많았다. 초반부터 계획대로 가지 못한 경기가 많았던 것 같다"고 원인을 분석했다.

그러면서 "현재 팀 합은 좋은 것 같다. 하지만 냉정하게 보면 라인전이 강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팀 합만으로 1등을 하고 있는데, 부족한 부분을 조금만 더 채울 수 있다면 다른 팀은 넘보지 못할 강팀이 될 거로 생각한다. 그래서 초반을 선수들에게 강조해서 이야기하고 있다"고 해결 방안으로 꼽았다.

한화생명은 지난해와 비교해 서포터 포지션을 제외하고 로스터를 유지했다. 그런 만큼 김 감독은 우승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김 감독은 "당연히 우승에 대한 욕심이 크다. 아까도 말했듯 증명이 필요한 시즌이다. 작년 시즌과 시즌 초반에 드러난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면 충분히 우승할 수 있다는 생각 하고 있다"며 "작년에 아쉽게 미끄러진 만큼 철저히 준비해서 꼭 우승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도 한화생명을 응원하기 위해 많은 팬이 현장을 찾았다. 김 감독은 인터뷰를 빌려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팬들에게 따로 인터뷰에서 말할 기회가 없어서 꼭 전하고 싶었다"며 "저희 2군을 위해 찾아와 주는 팬들이 생각보다 많다. 항상 먼 길 와 주시고, 집에서도 챙겨 주는 팬들 덕에 저희 선수들이 항상 힘내고 좋은 성적 낼 수 있다. 시즌이 남아있는 만큼 더욱 뜨거운 응원 부탁드린다"는 말을 남겼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T1 9승 1패 +15(19-4)
2젠지 9승 1패 +14(18-4)
3한화생명 8승 2패 +11(16-5)
4KT 6승 4패 +4(14-10)
5광동 5승 4패 +1(11-10)
6DK 4승 5패 0(10-10)
7피어엑스 3승 7패 -9(7-16)
8농심 2승 8패 -9(7-16)
9디알엑스 1승 8패 -13(4-17)
10브리온 1승 8패 -14(3-17)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