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FC 마스터즈] 'FC 온라인-모바일' 동반 우승 노리는 한국 대표

kt 롤스터.
kt 롤스터.
'FC 온라인'과 'FC 모바일'의 FC 프로 마스터즈 한국 대표가 동반 우승을 노린다.

27일 대전 유성구 드림아레나에서 열린 FC 프로 마스터즈 2024 2일 차가 마무리됐다. 'FC 모바일'에서는 한국 대표 '조스카'가 한일전과 한중전에서 연달아 승리를 거두며 최종전에 올랐다. 'FC 온라인'에서는 kt 롤스터가 승자전에서 그라츠에 0 대 3으로 완패했지만, 아직 최종전을 남겨둔 상황이다.

먼저 'FC 모바일'은 한국 대표의 결승 진출이 확정됐다. 첫날 2연승을 달린 '소다'가 이미 승자전에 올라있고, 두 번째 날 패자조에서 경기를 치른 '조스카'가 2연승을 기록하며 최종 결승 진출전에 올랐기 때문이다. 만일 '소다'가 승자전에서 패한다고 하더라도, 결승 진출전에서 한국 내전이 성사된다.

'FC 온라인'에서는 결승 직행을 노리던 kt 롤스터가 태국 1시드 그라츠에게 0 대 3으로 무릎을 꿇었다. 1, 2세트에 출전한 박찬화와 곽준혁이 '토비오'와 '브라이트777'에게 나란히 0 대 1로 패하며 kt는 위기를 맞았다. 3세트에는 eK리그 챔피언십 개인전 우승자 김정민이 나섰지만, 전반에 터진 첫 골을 지키지 못했고 승부차기 끝에 패했다.

kt의 경우 최근 2년 동안의 국제무대에서 그라츠를 상대로 단 한 번도 패한 적이 없었던 만큼은 결승 진출이 기대됐다. 하지만 이날은 좀처럼 경기력을 끌어올리지 못하고 무너졌다. 그럼에도 kt에게는 아직 한 번의 기회가 남아있다. kt는 최종 결승 진출전에서 kt는 결승행에 재도전한다. 상대는 광동 프릭스를 꺾었던 중국의 울브즈 e스포츠다.

'FC 모바일'의 경우에는 최소 한 명의 한국 선수가 결승 티켓을 확보했고, 'FC 온라인'에서도 kt가 아직 기회를 가지고 있는 만큼 FC 프로 마스터즈 마지막 날 모바일과 온라인의 한국 대표 동반 우승에 대한 기대감이 살아있다. 과연 FC 프로 마스터즈 세 번째 날 모바일과 온라인의 한국 대표가 함께 웃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1패 +4(7-3)
3T1 3승1패 +3(6-3)
4디플러스 3승1패 +2(6-4)
5한화생명 2승1패 +2(5-3)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3패 -4(2-6)
10KT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